세계일보

검색

박홍근 “대통령실 이어 관저 공사도 깜깜이 계약…진상 밝혀야”

, 이슈팀

입력 : 2022-08-02 11:44:54 수정 : 2022-08-02 14:18: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2일 대통령실 용산 이전 및 대통령 관저 공사와 관련해 “대부분의 공사가 깜깜이 비공개 계약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국회 운영위원회를 열어 국회에서 이 과정을 들여다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전면 쇄신이 요구되는 대통령실의 업무보고를 받기 위해 운영위를 정상화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남동 외교부 장관 공관을 개조한 새 대통령 관저의 모습. 연합뉴스

박 원내대표는 오마이뉴스가 단독보도한 대통령 관저 공사와 관련한 기사를 언급하며 “해당 기사에 따르면 과거 어떤 정부에서도 들어본 바 없는 권력의 사유화(가 나타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마이뉴스는 이날 대통령 관저 공사 일부를 김건희 여사가 과거 코바나컨텐츠를 운영할 당시 전시 후원한 업체가 맡았다고 보도했다.

 

박 원내대표는 “대통령실 이전공사 관련 의혹의 진상을 철저히 밝혀야 한다”며 “여당도 윤석열 정부의 실정을 감추는 데만 급급하지 말고 지금이라도 운영위 개최에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또 행안부 내 경찰국 신설을 향해서도 “경찰의 역사를 31년 전으로 퇴행시키는 행위다. 경찰이 민중의 지팡이에서 권력의 하수인으로 전락하는 시점”이라며 “새 경찰청장의 역할이 중요한데 윤희근 내정자는 이미 식물 청장이나 다름없다. 인사청문회에서 자질을 엄중하게 검증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여권이 문재인 정부 당시에 임명된 공공기관장 사퇴를 압박하는 것에 대해서도 “정부가 가히 군사작전을 방불케 하는 움직임을 보인다. 독립기구인 감사원도 정권 입맛에 맞게 표적 감사를 서슴지 않고 있으며, 검경도 대규모 압수수색에 나서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어제 민주당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에 대해 고발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의 검경 사정기관들이 얼마나 공정한 잣대로 수사를 하는지 국민과 함께 지켜볼 것”이라며 “살아있는 권력이라고 봐주기를 한다면 야당은 물론 국민이 그냥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