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한민국역사박물관, 편향·왜곡·오류 논란 6·25전쟁 전시코너 개편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8-02 10:59:57 수정 : 2022-08-02 10:59: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에 위치한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이 편향·왜곡·오류 논란이 된 6·25전쟁 전시 코너를 개편했다.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은 2일 상설전시실 역사관(5층)의 6·25전쟁 전시 코너를 재구성해 재개관했다고 밝혔다. 앞서 상설전시실 역사관은 편향·왜곡·오류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특히 6·25전쟁과 관련해 논란이 된 전시로 전쟁의 진실을 균형감 있게 알리지 못했다는 비판이 있었다.

 

개편한 역사관의 6·25 전쟁 코너.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제공

일례로, 1950년 북한군 서울 점령 당시 전쟁 발발 원인을 북침(남한이 북한을 침공)으로 선전했던 ‘해방일보’ 1면(1950.7.10일자)을 전체 맥락에 대한 설명 없이 진열해 관람객들이 일반 상식·객관적 사실과 동떨어져 있는 전시물이라며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이에 박물관은 지난 6월25일 6·25전쟁 발발 제72주년을 앞두고 6·25전쟁 전시 코너를 일시 폐쇄·휴관했다. 이후 전시 컨셉과 전시물을 전면 재점검해 전쟁 흐름을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일목요연하게 보여줄 수 있도록 재구성하고, 지난달 27일부터 관람객을 다시 맞았다.

 

남희숙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관장은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은 역사적 사실에 근거해 우리 근현대사에 대한 균형감 있는 전시를 보여드린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며 “금번 개편 작업을 통해 우리 국민의 역사적 상식과 기억에 충실히 부합하는 전시 콘텐츠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강은 기자 kele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