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연주 ‘秋 기사’ 공유하며 “저소득·저학력 받고 고연령층 하나 더!”

입력 : 2022-08-02 11:06:14 수정 : 2022-08-02 13:46: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발언 논란에 추 전 장관 “저학력·저소득층에 국힘 지지자가 많다는 것은 사실”
김연주 전 국민의힘 상근 부대변인. 뉴스1

 

앞서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인 이재명 의원이 “저소득·저학력층에 국민의힘 지지자가 많다”는 발언으로 당내에서도 비판이 쇄도하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지난 1일 “이는 사실”이라며 그의 발언에 힘을 실어줬다.

 

그러자 김연주 전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관련 기사를 공유한 뒤 “저학력·저소득 받고, 고연령층 하나 더!!”라고 의미심장한 글을 덧붙였다.


추 전 장관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본질을 탐구하고 해법을 궁리하지 않은 정치와 정치가는 필요 없다”라며 “저학력·저소득층에 국힘(국민의힘) 지지자가 많다는 것은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추 전 장관은 실제 ‘저학력, 저소득층에 60대 이상 노년층이 많이 분포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내용의 언론 보도도 인용했다.

 

그는 “고령층이 주로 국민의힘을 지지하는 것이라고 봐야 한다는 것”이라며 “본질을 제쳐두고 갈등만 부추기는 정치환경에서는 설령 이 후보가 ‘노인층이 국민의힘을 지지한다’고 말했더라도 ‘노인 폄하’라는 비난이 나왔을 것”이라고 짚었다. 

 

추 전 장관은 “상대적으로 가난한 사람들이 유권자 수에서 절대적 다수라 하더라도 당장의 생계를 위해 일자리를 좇아 다니느라 다른 생각을 할 여유조차 없다. 뉴스를 제대로 보거나 정치적 생각을 할 여유가 없는 것이 현실”이라며 “자신들을 외면하는 세력을 지지하는 이율배반적 투표조차 피해를 당하면서 사회문제의 원인을 제대로 인식할 수 없도록 ‘그루밍(길들이기)’ 당하는 것이 또 다른 피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 전 장관은 “그래서 정치집단은 사회문제를 제대로 처리하기 위해 이전보다 더 높은 능력과 사회적 지능을 가지도록 하는 데 지혜를 모아야 한다”면서 “빈자는 우리 사회의 거울이다. 우리 정치의 수준”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빈곤의 본질을 탐구하고 구조적 문제를 진단하고 해법을 궁리하지 않고 말꼬투리로 본질을 물타기 해 생각을 마비시키는 정치와 정치가는 필요 없을 것”이라고 했다.

 

추 전 장관의 글은 이 의원과 경쟁하고 있는 또 다른 당권주자인 박용진 의원 등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뉴시스

 

김 전 대변인의 짧은 글도 눈길을 끌었다. 그는 지난 달 28일 페이스북에 “취임식 직후 탈당하길 잘했다”라는 글을 남긴 바 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과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 간 ‘내부총질’ 문자 메시지 파동이 인 데 대한 비판으로 풀이된다. 

 

그는 1일 대통령실 관계자가 윤 대통령 휴가와 관련해 ‘푹 쉬시고 많이 주무시고 가능하면 일 같은 건 덜 하시고, 산보도 하고 영화도 보고 있다’라고 말한 부분을 지적하기도 했다.

 

김 전 대변인은 “꼭 위와 같은 워딩을 사용해야만 했나 싶다”라고 한숨을 쉬었다.

 

그는 “대통령도 휴가 기간을 가져야 하고, 또 대통령이 쉬어야만 여러 다른 사람들도 숨 돌릴 틈이 생기는 건 당연지사”라며 “차라리 설명 없이 대통령이 갖는 시간이 단순 휴식이 아닌 무거운 시간임을 표하는 것이 나았을지도 모른다. 이마를 ‘탁’ 칠 정도로 포장은 못할망정 관계자의 말 한마디에 아쉬움이 남는다”고 비판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