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코로나19 무증상 밀접 접촉자, 2일부터 병원 신속항원검사 무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2-08-02 09:42:30 수정 : 2022-08-02 09:52: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밀접접촉자이나 무증상자인 경우라도 동네 병·의원에서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를 무료로 받을 수 있다. 

 

현재 의사 판단에 따라 밀접접촉자 등 역학적 연관성이 입증되는 경우 정부가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비를 지원하고 있는데, 이를 보다 명확히 정의해 확대하는 것이다. 

2일부터 코로나19 확진자 접촉 무증상자들도 신속항원검사 시 건강보험의 적용을 받는다. 사진은 지난 1일 서울 시내 한 병원에서 신속항원검사를 받는 시민. 연합뉴스

호흡기환자진료센터 등에서 기본 진찰 후 의사가 역학적 연관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가 진행된다. 건강보험이 적용돼 검사비는 무료이고, 환자는 진찰료로 본인부담금 5000원(의원 기준)만 부담하면 된다. 

 

이번 조치는 검사를 기피해 ‘숨은 감염자’를 양산한다는 지적이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기존에는 유증상자에 한해서만 무료로 검사가 진행되고, 무증상자가 동네 병·의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때 3만∼5만원 수준의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보건소에서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받을 수 있는 대상도 고령층, 확진자 동거가족 등으로 제한적이다. 

 

그러나 무증상자여도 해외여행이나 회사제출용 코로나19 음성 확인서가 필요해 개인적 사정이나 판단으로 검사를 받는 경우는 건강보험 급여 대상에서 제외된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