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통령실, '무속인 법사' 이권개입 의혹에 "필요시 확인해 조치"

입력 : 2022-08-02 09:15:34 수정 : 2022-08-02 09:15: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구체적인 조사 이뤄진 바 없어"

대통령실은 2일 무속인으로 알려진 '법사' A씨의 이권 개입 의혹과 관련,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사실관계를 확인해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이 건과 관련해 구체적인 조사는 아직 이뤄진 바 없다"며 이같은 입장을 내놨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대통령실은 항상 대통령실과의 관계를 주장하며 이권에 개입하는 등의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 조사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다른 관계자는 통화에서 "공직기강비서관실이 대통령실이나 특정인과의 관계를 바탕으로 이권에 개입하는 불법 행위가 있는지 여부에 대해서 상시적으로 관찰하고, 예방하기 위한 여러 활동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날 정치권 안팎에서는 전씨가 윤석열 대통령 부부와의 친분을 사칭, 세무조사나 인사 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처럼 행세하며 이권에 개입한다는 의혹이 담긴 지라시(정보지)가 돌았다.

조선일보는 이날 여권 관계자를 인용해 대통령실이 이 지라시의 사실 여부에 대해 자체 조사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A씨 본인은 이 같은 의혹을 전면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