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재미있자고 이야기 조금만 삐끗하면 침소봉대해 본질과 다른 얘기 만들어내”

입력 : 2022-08-02 06:43:59 수정 : 2022-08-02 13:59: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요즘 말하기 불편하고 힘들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유력 당권 주자인 이재명 후보(사진)는 1일 "재미있자고 이야기를 조금만 삐끗하면 침소봉대해 본질과 다른 이야기들을 만들어내 요즘 말하기 불편하고 힘들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인천 당원 및 지지자와의 만남에서 "제가 '당에 하고 싶은 얘기 있으면 누군가에게 문자폭탄 보내는 것보다는 공개적으로 문자든 댓글이든 써서 문자폭탄을 대신할 수 있으면 훨씬 낫지 않느냐'고 했더니 그것도 오해가 생기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이른바 '저소득층 발언', '온라인 소통 플랫폼 발언' 등으로 경쟁주자 및 언론의 비판을 받은데 대해 반박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저희를 믿고 하고 싶은 말씀을 하시라"는 지지자의 응원에도 "제가 해결해야 할 몫이니 이해해달라. 앞으로는 점잖은 언어들을 많이 써야 한다"고 답했다.

 

다만 이 후보는 그러면서도 "자신에게 피해를 주는 정치세력에 투표하는 경우도 상당히 많이 있다. 안타깝지만 현실"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당내 비명(비이재명) 진영에서 우려하는 '공천 학살'과 관련해서는 "당과 당원의 입장에서, 국민의 입장에서 철학과 가치에 문제가 있는 게 아니라 함께할만하고, 실력이 있으면 시스템에 따라서 (하겠다)"라며 "이 시스템에 따라 당원과 국민들이 선택하게 하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공천심사위원들도 훌륭하겠지만, 정말로 훌륭한 심판관은 당원과 국민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성남시장과 경기도지사 재임 시절 대표적인 정책 브랜드였던 기본소득에 대해선 "아직 우리 사회에 본격적으로 논의되기는 이른 것 같은 느낌이 든다"며 "어느 순간 극단적 포퓰리즘으로 폄훼돼 (기본소득) 정책에 대한 지지율이 떨어졌다"고 밝혔다.

 

다만 이 의원은 "(대선 기간에) 본질은 유지하면서도, 전면에 내세우지 못한 아쉬움이 있다"며 "언젠가 반드시 이런 사회가 올 수밖에 없다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기본소득이 이재명만의 정책이 아니고 윤석열 대통령도 하고 있다"며 "1세까지 월 100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는데, 이 정책을 모든 나이로 하면 보편적 복지이다. 재원은 돈 많이 버는 사람이 더 많이 내니 자산 재분배의 효과도 있다"고 주장했다.

 

당권 획득 시 경쟁 대상인 국민의힘을 향해서는 날을 세웠다.

 

이 의원은 "국민의힘은 2008년에 의석수가 조금 많다고 언론 악법을 만들어 날치기했다"며 "자기들은 그래놓고 맨날 합의하자고 한다. 합의가 좋긴 하지만 의견이 엇갈리고 국민이 원하는 바가 분명하다면 국민의 뜻에 따라 위임된 권한을 최대로 행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향후 사안에 따라서는 민주당이 압도적인 의석수의 힘도 충분히 활용해야 한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이날 이 의원의 당원·지지자 만남에는 최고위원 후보에 출마한 서영교·정청래·장경태·박찬대 의원도 자리를 채웠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