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햄, 베이컨, 소시지도 가격 오른다… 롯데제과, 일부 제품가격 평균 9% 인상

입력 : 2022-08-02 01:00:00 수정 : 2022-08-01 19:03: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롯데제과는 햄, 베이컨, 소시지, 어육 등 일부 제품의 가격을 평균 9.0% 인상한다고 1일 밝혔다.

 

먼저 의성마늘 김밥속햄(200g)의 소비자가격이 2990원에서 3280원으로 오른다. 의성마늘햄(440g)은 7480원에서 7980원으로, 롯데 비엔나(260g+260g)는 7980원에서 8980원으로 각각 조정된다.

 

쉐푸드(Chefood) 등심통돈까스(300g)의 소비자가격은 7480원에서 7980원으로 인상된다.

 

롯데제과는 할인점 유통제품의 가격을 이달에 먼저 인상하고 9∼10월에는 편의점 유통제품에 대해서도 가격을 올릴 예정이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이번 인상에 대해 “원료육 가격이 지난해와 비교해 45% 이상, 부재료는 종류에 따라 30∼70% 넘게 각각 올랐다”면서 “원부자재 가격이 감내하기 어려운 수준으로 너무 크게 올라 원가절감 노력이 한계에 달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CJ제일제당은 스팸 클래식(200g)의 가격을 4480원에서 4780원으로 6.7% 올렸고, 동원F&B도 리챔 오리지널(200g)의 가격을 5800원에서 6200원으로 6.9% 인상했다.


장혜진 기자 jangh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