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홍림 “5남매 두고 바람 피운 父, 단 한 번도 밉지 않아”...왜?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8-01 17:20:23 수정 : 2022-08-01 17:20: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캡처

 

개그맨 겸 프로 골퍼 최홍림이 아버지를 회상했다.

 

최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는 최홍림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최홍림은 “저희는 5남매다. 근데 바람피운 아빠를 단 한 번도 미워해본 적이 없다”며 “(아버지가) 평소에 자식들에게 잘하고 우리 엄마에게도 잘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아버지가) 집은 자주 비웠지만 오면 입에서 ‘NO’가 없었다”며 “말도 안 되는 부탁을 해도 전부 수용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홍림은 “엄마가 힘든 게 중요한 게 아니라 아버지가 우리한테 큰 기둥이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를 들은 심진화가 “그러니까 자식이 이기적이라니까”라고 공감하자 최홍림은 정한헌에게 “형님이 바람피운 것도 나쁘지만 자식한테는 잘했어야 한다”며 “자식한테는 모든걸 다 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