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쌍용차 ‘토레스’ 출시 힘입어 1년 7개월 만에 월 1만대 판매 돌파

입력 : 2022-08-01 16:19:33 수정 : 2022-08-06 22:26: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7월 1만752대 판매 / ‘랙스턴’ 수출 실적 주도
‘토레스’. 쌍용자동차 제공

 

쌍용자동차는 올해 7월에 지난해 같은 달보다 31.8% 많은 1만752대를 판매(CKD 포함)했다고 1일 밝혔다.

 

쌍용차는 토레스 출시에 따른 판매 물량 증가로 2020년 12월(1만591대) 이후 1년 7개월 만에 판매량 1만대를 돌파했다고 설명했다.

 

내수 판매량은 작년 동월 대비 7.9% 늘어난 6100대로, 지난해 11월(6277대) 이후 8개월 만에 다시 6000대 선을 넘었다.

 

특히 신차 사전계약 역대 최고 기록을 세운 토레스는 지난달 15일 1호차 전달 이후 2주 만에 2천752대가 팔리며 호조세를 이끌었다.

 

다만 티볼리와 코란도는 전년 동월 대비 판매량이 각각 68.6%, 71% 감소했다.

 

수출 판매량은 4652대로 6년 만에 월 최대치를 나타냈던 지난 5월(4007대)의 기록을 두 달 만에 다시 갈아치웠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하면 85.9% 급증한 것이다.

 

모델별로는 올 뉴 랙스턴 시그니처가 작년 동월 대비 88%, 올 뉴 랙스턴 스포츠가 132%의 판매 신장률을 보이며 수출 실적을 주도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