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의총 거쳐 '비대위 체제' 수순으로…"비상 상황에 동의"

입력 : 2022-08-01 16:11:33 수정 : 2022-08-02 13:15: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초선·재선·중진 모임 거쳐 신속 의견수렴…權 "특단의 조치 필요"
상임전국위·전국위 절차 남아…權 원내대표 재신임 문제는 거론 안 돼

국민의힘이 1일 의원총회를 통해 현재의 당 상황을 비상 상황으로 규정하며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는 방향으로 총의를 모았다.

 

이준석 대표 징계 이후 지난 11일 열린 의원총회에서 권성동 원내대표의 '당 대표 직무대행 체제'를 추인한 지 21일 만에 비대위 전환을 사실상 추인한 것이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양금희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의원총회가 끝난 뒤 "최고위원들의 사퇴로 당이 비상 상황인지에 대한 의원들의 의견을 모았다. 비상 상황이라고 하는 의견에 극소수 의원을 제외하고는 모두 동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헌당규 96조에 따르면 비상 상황일 때 비대위를 가동할 수 있다"며 "의원총회는 의견을 모으는 과정이고, 실제 비대위 발족과 관련된 의결은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에서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당헌당규 96조에 따르면 당 대표 궐위 또는 최고위 기능 상실 등 당에 비상 상황이 발생할 경우 안정적인 당 운영 등을 위해 비대위를 둘 수 있게 돼 있다.

 

이날 의원총회엔 소속 의원 89명이 참석했으며 현재가 비상 상황이라는 해석에 반대 의견을 제시한 의원은 1명이었다고 양 원내대변인은 설명했다.

 

반대 의견을 제시한 사람은 김웅 의원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위해 단상으로 향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당 대표 궐위가 아닌 '사고' 상태이고 최고위원들이 사퇴 의사를 계속 표명해 몇 분 남지 않아 기능이 제대로 작동할 수 없다"며 "(당 대표) 사고 상황과 (최고위) 기능 작동이 안 되는 상황을 합하면 비상 상황으로 봐야 한다. 그 부분에 대해 총의를 모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부터 초선, 재선, 3선 이상 중진별 간담회를 거쳐 의원총회에 이르기까지 신속하게 의원들의 총의를 확인함에 따라 비대위 체제 전환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최고위가 상임전국위 및 전국위 소집을 의결한 뒤에는 비대위 구성(비대위원장 임명) 안건이 상임전국위 및 전국위 의결을 받아야 한다.

 

전국위 의장인 서병수 의원의 경우 당헌당규상 근거 부족을 이유로 비대위 체제에 회의적인 입장을 나타냈던 만큼 입장 변화가 있을지 주목된다.

 

당 일각에서 권성동 원내대표의 원내대표직 사퇴 요구도 제기된 가운데 이날 의총에서는 원내대표직에 대한 재신임 논의는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 발언을 마친 후 이동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한 재선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재신임 논의가 필요 없을 정도로 권 원내대표에 대한 대다수 의원들의 신임은 확고한 편"이라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당이 비상상황에 직면했다. 이를 돌파하기 위한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며 비대위 체제 전환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또한 "대한민국이 직면한 위기 극복을 위해 윤석열 정부의 성공이 절실하다. 하루라도 빨리 위기를 수습하고 국정을 뒷받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