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해외도피' 최영환 전 광주시의원 여권 무효화…인터폴 수배

입력 : 2022-08-01 15:58:19 수정 : 2022-08-01 15:58: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청탁성 금품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필리핀으로 도피한 최영환 전 광주시의원에게 인터폴 적색수배 조처가 내려졌다.

1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달 20일 최 전 의원의 여권을 무효화하고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에 최 전 의원에 대해 적색 수배를 요청했다.

적색수배는 인터폴이 발부하는 여덟 종류의 수배서 중 하나로, 체포영장이 발부된 중범죄 피의자가 대상이다.

적색수배가 내려지면 피의자의 인적 사항과 범죄 혐의, 지문·DNA 등 정보가 인터폴 회원국 치안 당국에 공유되고 전 세계 공항·항만에 등록된다.

여권을 무효화하기 전 여권을 자진 반납할 수 있는 기간이 주어졌지만 최 전 의원은 응하지 않았다.

그는 결국 불법 체류자 신분으로 인터폴에 쫓기는 신세가 됐다.

최 전 의원은 현직 시의원 시절 사립 유치원을 공립으로 전환하는 사업(매입형 유치원)과 관련해 특정 유치원이 선정되게 도와달라는 청탁과 함께 수천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지난 6월 2일 필리핀으로 도피해 현재까지 잠적 중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