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용진 “李 제안한 ‘의원 욕하는 플랫폼’은 겁박 의도”

입력 : 2022-08-01 18:00:00 수정 : 2022-08-02 14:02: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날 조응천은 “순한맛 문자폭탄이냐?”
이 후보 측 “발언 취지 왜곡. 욕설 및 폭력적 표현 자제 당부”
박용진 의원.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이른바 ‘국회의원 욕하는 온라인 플랫폼’을 제안하자 당권 경쟁주자인 박용진 의원이 “겁박하려는 의도”라며 발끈했다.

 

이 후보는 지난 달 30일 경북 안동을 찾아 일부 강성 지지층의 ‘욕설 문자폭탄’ 대책으로 이런 플랫폼을 제안했다.

 

그는 “당원들이 당에 의사를 표현할 통로가 없다”면서 “그래서 의원들의 번호를 알아 내 문자를 보내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당에 온라인 플랫폼을 만들어서 욕하고 싶은 의원을 비난할 수 있게 해 오늘의 가장 많은 비난을 받은 의원, 가장 많은 항의 문자를 받은 의원 등을 해보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박 후보는 1일 페이스북에 해당 발언이 매우 실망스럽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이 후보가 ‘의원 욕하는 플랫폼 만들자’, ‘가장 많은 비난을 받은 의원, 가장 많은 항의문자 받은 의원’ 등 해보자고 하는 것이야말로 자신과 반대의견을 내놓는 소신을 숫자로 겁박하고자 하는 의도”라고 맹공했다.

 

이어 “의원들을 겁박하고, 악성팬덤으로 의원들을 향해 내부총질로 낙인 찍는 당대표가 나오면 민주당은 ‘이재명의 민주당’으로 달라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 후보는 “의원들은 ‘당대표님의 뜻을 잘 받들어 당이 하나되는 모습을 보이겠습니다’라고 할 것”이라며 “그 순간이 민주당의 근간이었던 정치적 자유주의, 다양성과 토론의 종언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저의 ‘민주당 사랑법’은 당 대표에게 다른 의견 냈다고 문자폭탄 보내고 의원에게 비난하고 욕하고 겁박하는 것이 아니라, 다른 의견 주신 의원님들, 계파 찾아가서 경청하고 때론 설득하고 하는 데 있다”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 소속 의원들을 향한 악성팬덤의 폭력을 종식시키고, 다양한 의견이 꽃필 수 있는 민주당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재명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전날 조응천 민주당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순한 맛 문자폭탄이냐”라며 이 후보의 제안을 비꼬았다.

 

그는 “강성당원들 생각과 다른 발언을 할 가능성이 가장 높은 후보군에 속하는 저로서는 영업사원 실적 막대그래프를 쳐다보는 것 같아 쫄리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 진정 이게 ‘새로운’ 민주당, ‘이기는’ 민주당을 만드는 길이라 생각하느냐”라고 이 후보에게 되물었다.

 

당내 반발에 이 후보 측은 “당원과 국민의 자유로운 의사표현과 의사결정 직접 참여를 위한 온라인 소통 플랫폼”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를 ‘의원 욕할 플랫폼’이라고 하는 건 일부만을 가지고 발언 취지를 왜곡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이 후보는 ‘폭력적 억압적 언행들은 우리가 추구하는 목표를 달성하는 데 오히려 해가 된다. 설득하고 팩트를 전달하고 존중해 주고 협력을 구하고 인정하고 이런 노력들이 꼭 필요하다’며 욕설과 폭력적인 의사 표현 방식에 자제를 당부했다”고 전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