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권성동 "초·재선·3선, 릴레이 간담회… 비대위 체제 전환 다수 목소리 들어"

입력 : 2022-08-01 15:48:11 수정 : 2022-08-01 15:56: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모두발언…"비상상황, 돌파하기 위한 특단의 조치 필요"
"정상적인 당무 심의의결이 불가한 상황이라는 평가가 다수"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사퇴를 선언하고 조속한 비대위 체제 전환을 선언한 권성동 원내대표는 1일 "초선, 재선, 3선 이상 중진 의원들과의 릴레이 간담회에서 현재의 혼란을 극복할 수 있는 현실적 방법은 비대위 체제로의 전환이라는 다수의 목소리를 들었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의총 전 선수별 릴레이 간담회를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당이 비상상황에 직면했다. 이를 돌파하기 위한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면서 "지난 주말 최고위원들의 사퇴가 이어졌다. 의결권을 갖고 있는 최고위 구성원 9명 중 5명이 사의표명을 했다"고 밝혔다.

앞서 6·1 보궐선거 출마로 직을 내려놓은 김재원 전 최고위원과 함께 주말 새 잇따라 사퇴를 선언한 배현진·조수진·윤영석 최고위원, 직에 연연하지 않겠다고 밝힌 성일종 정책위의장 등 5명을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그는 "게다가 당 대표의 '사고' 상태다. 위기 극복을 위한 정상적인 당무 심의의결이 불가한 상황이라는 평가가 다수를 이루고 있다"면서 "이같은 당의 비상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의원들의 중지를 모으고자 의총을 소집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언급은 당헌상 비대위 체제로 전환할 수 있는 '비상 상황' 요건이 갖춰졌음을 강조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권 원내대표는 "대한민국이 직면한 위기 극복을 위해 윤석열 정부의 성공이 절실하다. 하루라도 빨리 위기를 수습하고 국정을 뒷받침해야 한다"며 "의원들의 총의와 용단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