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공군총장 "극단 선택 20비행단 여 부사관…도움 요청 없었다"

입력 : 2022-08-01 14:15:48 수정 : 2022-08-01 14:15: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고 이예람 중사 묶었던 관사 교체 요청도 없었다"

정상화 공군창모총장은 1일 지난달 19일 공군 20전투비행단에서 강모 하사가 극단적 선택을 한 사건과 관련해 강 하사가 생전에 별도로 군에 도움을 요청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정 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군내 괴롭힘 의혹과 관련해 도움을 요청한 사실이 있느냐는 배진교 정의당 의원의 물음에 "지금까지 확인된 바로는 요청한 적은 없었던 것을 돼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상화 공군참모총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정 총장은 강 하사가 본인이 묶었던 숙소와 관련해서도 교체나 이동 요청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강 하사가 묶었던 관사는 성폭력으로 생을 마감한 고 이예람 중사가 묶었던 숙소였던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정 총장은 관련 의혹과 괴롭힘 정황과 관련해 "현재 조사가 이뤄지고 있지만 신상 관리, 고충처리와 관련해서는 저희들이 조사가 끝나고 문제점들을 식별해서 조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도 "군에 대한 국민의 신뢰가 많이 떨어져 있다는 것은 참 안타까운 일"이라며 "그래서 이제 군인권보호관을 지정, 수사의 또는 조사의 초기 단계부터 관여함으로써 그 신뢰를 높이도록 하는 여러 가지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뉴스1>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