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동연 "김용진 부지사 사임 안타까워…도의회 파행 멈춰야"

입력 : 2022-08-01 10:48:33 수정 : 2022-08-01 10:48: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협치를 위한 노력 계속하겠지만 원칙과 기준은 지킬 것"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1일 '술잔 투척' 논란 끝에 사의를 표명한 김용진 경제부지사의 후임 인선을 이른 시일 안에 마무리하는 등 도정 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입장문을 내 "김 부지사의 도의회 정상화를 위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이런 결론으로 마무리 지어진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도와 도의회가 추구하는 목표는 동일하다. 도민들이 먹고사는 문제, 도민들이 안고 있는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라며 "추경안 처리 지연 등 도민의 삶을 볼모로 하는 도의회 파행은 이제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협치를 위한 노력은 계속하겠지만 그 과정에서 원칙과 기준을 지킬 것"이라며 "필요한 정책이 적기에 집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초심의 자세로 도민의 뜻을 섬기겠다"고 했다.

앞서 김 부지사는 지난달 27일 도의회 국민의힘 곽미숙 대표의원, 더불어민주당 남종섭 대표의원과 함께한 만찬 자리에서 곽 대표를 향해 술잔을 던졌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됐다.

곽 대표가 특수폭행과 특수협박 혐의로 형사 고소까지 하자 취임 사흘만인 지난달 31일 사퇴 의사를 밝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