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상민,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 경무관 징계에 "경찰청 내부 일"

입력 : 2022-08-01 11:07:16 수정 : 2022-08-01 18:27: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8월 중 경찰제도발전위원회 킥오프 회의 개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1일 지난달 벌어진 경찰 치안감 인사 번복 사태의 책임자로 지목된 치안정책관 징계와 관련해 "경찰청 내부 일이라서 구체적으로 어떤 일이었는지 전혀 모른다"고 선을 그었다.

행안부에 파견된 치안정책관의 신분을 두고 경찰청이 행안부 장관의 지시를 받는 직책이라고 설명한 것에 대해 경찰청이 파견한 경찰공무원이라고 응수한 기존의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는 길에 취재진과 만나 "(치안정책관 징계가) 꼬리자르기라는 말이 왜 나오는지 모르겠는데, 파견된 경무관(치안정책관)에게서 인사에 관해 도움받은 사실도 없고 인사안을 준 사실도 없다"고 밝혔다.

그는 "경찰청 내부의 일이라서 구체적으로 어떤 일이 있었는지 전혀 모른다"며 "이 일이 발생한 근본적인 원인은 인사 제청을 행안부 장관이 하는데, 행안부 내에 그런 작업을 해줄 만한 직원이 단 한 명도 없다는 것이다. 이 작업을 경찰청에서 하다 보니 이런 일이 생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그래서 행안부 안에 장관의 인사업무를 보좌해줄 조직, 경찰국 같은 게 필요하다고 제가 누누이 말씀드리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치안감 인사 번복 사태 초반에 해당 치안정책관 잘못만이 아니라는 취지로 말한 것에서 입장이 바뀐 것이냐는 취재진 질문에는 "당시 진상 조사를 하지 않은 상태에서 치안정책관에게 경위를 물으니 본인은 잘못이 없다고 하길래 그 이야기를 그대로 전한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7월 26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류삼영 총경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 경찰서장회의를 주도한 류삼영 전 울산중부서장(총경)을 증인으로 채택하는지 여부를 놓고 여야가 신경전을 벌이면서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청문회 일정이 미뤄진 데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 국회에서 하는 일이니까 원만하게 잘 (해결)됐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어 이달 중 경찰대 개혁 등 경찰제도의 근본적인 개선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국무총리 소속 경찰제도발전위원회를 꾸려 '킥오프 미팅'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내일(2일) 행안부 내 경찰국이 출범하면서 관련 행사를 여는지에 대해서는 "김순호 초대 경찰국장과 상의해 나머지 직원들 인사를 발표하고 내일 출범식을 구체적으로 논의해보겠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