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준표 “권성동 원내대표직도 사퇴해야. 왜 꼼수에 샛길로만 가는 지 안타까워”

입력 : 2022-08-01 10:47:40 수정 : 2022-08-01 14:23: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홍 시장 “원내대표 포함 지도부 전체가 누더기 돼”
“원내대표 새로 선출해 이준석 대표 공벡 메꿔야”
홍준표 대구시장. 대구=뉴스1

 

홍준표 대구시장이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직뿐만아니라 원내대표직도 사퇴해야한다”고 주장했다.

 

1일 홍 시장은 페이스북에 “당대표가 사퇴하지 않는 한 비대위를 구성할 수가 없고 직무대행을 사퇴하면 원내대표도 사퇴하는 것이 법리상 맞는 것인데 원내대표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자동승계된 대표 직무대행만 사퇴 하겠다는 것은 도대체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홍 시장은 “원내대표를 포함한 지도부 전체가 누더기가 되어 당원과 국민들의 신뢰를 상실한 지금 지도부 총사퇴 하시고 새로이 선출된 원내대표에게 비상대권을 주어 이준석 대표체제의 공백을 메꾸어 나가는게 정도가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이준석 대표의 사법적 절차가 종료되는 시점에 이르면 이대표의 진퇴는 자동적으로 결정 될 것”이라며 “그때까지 잠정적으로 원내대표 비상체제로 운영하다가 전당대회 개최여부를 결정 하는게 공당의 바른 결정으로 보이는데 왜 꼼수에 샛길로만 찾아 갈려고 하는지 안타깝기 그지 없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전날 권 원내대표는 거세지는 비상대책위원회 전환 압박에 “직무대행으로서의 역할을 내려놓을 것”이라며 “조속한 비대위 체제로의 전환에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현재 국민의힘에선 배현진·조수진·윤영석 최고위원이 잇달아 사퇴를 선언하며 비대위 체제로의 전환을 요구하고 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