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황희찬, 친선경기서 인종차별 욕설 들어… 울버햄프턴 “UEFA에 조사 요구”

입력 : 2022-08-01 11:20:25 수정 : 2022-08-01 11:20: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황희찬이 당한 인종차별 행위에 대해 울버햄프턴이 발표한 성명. 울버햄프턴 트위터 캡처

 

잉글랜드 프로축구 1부 프리미어리그(EPL)의 울버햄프턴(Wolverhampton)에서 뛰고 있는 황희찬(26)이 친선경기 중 인종차별을 당했다.

 

황희찬은 1일(한국시간) 포르투갈 남부 알가르브의 경기장에서 열린 SC 파렌세(포르투갈 2부 리그)와의 프리시즌 친선경기 도중 파렌세 측 관중석에서 인종차별적인 욕설을 들었다.

 

그는 즉시 주심과 소속팀 주장인 수비수 코너 코디(잉글랜드)에게 즉시 이 사실을 알렸다.

 

경기 후 울버햄프턴은 구단 트위터 계정에 성명을 발표하고 “파렌세와 친선경기에서 우리 팀의 한선수가 인종차별의 타깃이 된 것에 대해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유럽축구연맹(UEFA)에 이 사건을 보고하고 관련 기관의 조사를 요구할 것”이라며 “이 사안과 관련해 피해 선수를 철저하게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황희찬은 이날 경기에서 후반 23분 교체될 때까지 페널티킥을 얻어내는 등 왕성한 활동량을 보여주었다. 경기는 1-1로 종료됐다.


정재우 온라인 뉴스 기자 wamp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