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단일화 급해졌나...박용진 “강훈식과 매일 만날 것”

입력 : 2022-08-01 07:25:36 수정 : 2022-08-01 13:07: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당 대구시당 기자간담회서 “반드시 하겠다”
“당심과 민심이 반영되는 방식이면 다 수용”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예비후보가 지난달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대회에서 정견 발표를 하고 있다. 공동 취재사진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31일 대구를 찾아 강훈식 후보와의 단일화 의지를 거듭 피력했다.

 

박 후보는 이날 민주당 대구시당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이른바 반(反)이재명 단일화와 관련 “반드시 하겠다”며 “빠르면 빠를수록 좋고, 당심과 민심이 반영되는 방식이면 다 수용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방식과 시기를 논의하기 위해 (남은 시간) 강 후보와 거의 매일 만날 것 같다”며 “대구·경북과 강원지역 당원들이 투표를 시작하기 전 답을 내리는 게 제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박 후보는 97그룹(90년대 학번·70년대생)인 강 후보를 향해 단일화 러브콜을 이어가면서도 이재명 후보를 겨냥해서는 공세의 수위를 높였다.

 

그는 “어제까지는 ‘어대명’이었는지 모르지만, 오늘부터는 박용진이라고 하는 ‘오대박’(오늘부터 대표는 박용진)이 될 것”이라며 “전당대회는 박용진의 혁신 노선과 이재명의 남 탓 노선의 격렬한 투쟁이 될 것임을 선언한다”고 했다.

 

박 후보는 윤석열 정부에 대해서는 “국정운영 동력을 이전 정부에 대한 갈라치기와 망신주기로 얻으려 하니 지지율이 곤두박질 친다”며 “출범 두 달이 지나자마자 이렇게 엉망진창으로 국정을 운영한다”고 거칠게 몰아붙였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