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우크라 최대 농업기업 대표 부부, 러시아 폭격으로 사망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7-31 22:44:32 수정 : 2022-07-31 22:44: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우크라이나 최대 농업기업 중 하나인 ‘니뷸론’을 창업한 부부가 러시아의 폭격으로 사망했다.

 

31일(현지시간) 로이터와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비탈리 김 미콜라이우 주지사는 “지난 밤부터 오늘 아침까지 미콜라이우에 가해진 러시아의 폭격으로 니뷸론 대표인 올렉시 바다투르스키 부부가 자택에서 숨졌다”고 밝혔다.

 

바다투르스키는 2016년 기준 재산 총액이 7억1000만달러(약 9300억원)로 현지 매체가 집계한 우크라이나 부호 순위 7위에 올랐던 인물이다.

 

미콜라이우에 본사를 둔 니뷸론은 밀과 보리, 옥수수를 전문적으로 생산·수출하는 기업으로, 우크라이나에서는 유일하게 자체 선단과 조선소를 갖추고 있다. 연매출 20억달러(약 2조6000억원)를 오르내리며 ‘커넬’과 함께 우크라이나 농업기업 매출 1, 2위를 다툰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바다투르스키는 환적 터미널과 엘리베이터 네트워크를 포함한 현대적 곡물 시장을 만드는 중이었다”며 “그의 사망은 모든 우크라이나인에게 큰 손실”이라고 밝혔다.

 

올렉산드르 센케비치 미콜라이우 시장은 간밤의 폭격에 대해 “이번 전쟁이 시작된 후 가장 심했던 폭격”이라며 “러시아가 발사한 미사일 12발이 주택과 교육 시설을 공격했다”고 전했다. 이 폭격으로 바다투르스키 부부 외에도 민간인 3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미콜라이우는 러시아가 점령한 남부 요충지 헤르손과 가장 가까운 대도시다. 최근 우크라이나가 헤르손 수복 작전을 강화하자 러시아는 연일 미콜라이우를 공격 목표로 삼고 있다.


정지혜 기자 wisdo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