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후 9시 4만2883명 확진, 어제보다 2만7천여명↓…전주의 1.2배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2-07-31 21:56:09 수정 : 2022-07-31 21:56: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주말 검사 감소 영향…경기 1만2821명·서울 7341명
코로나19 재유행이 이어지는 가운데 31일 오후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7만3천589명 늘어 누적 1천977만6천50명이 됐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재유행으로 일요일인 31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4만2천명대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4만2천883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동시간대 집계치(7만191명)보다 2만7천308명 적다.

통상 주말에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가 줄어 주말과 월요일에 신규 확진자가 감소하고 주 중반에 증가했다가, 다시 주 후반에 감소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주일 전인 지난 24일(3만5천107명)의 1.22배, 2주일 전인 17일(2만5천79명)의 1.70배 수준이다.

이달 초부터 한동안 신규 확진자 수가 1주일 사이 약 2배가 되는 '더블링' 현상이 이어졌지만, 지난주 중반부터는 전주 대비 배율이 조금씩 하락하며 1배에 가까워지고 있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1일 발표되는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나겠지만 4만명 중후반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 9시 중간집계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2만2천598명(52.7%), 비수도권에서 2만285명(47.3%) 나왔다.

지역별로는 경기 1만2천821명, 서울 7천341명, 인천 2천436명, 경북 2천398명, 경남 2천257명, 대구 1천778명, 전북 1천579명, 충남 1천579명, 대전 1천488명, 광주 1천485명, 강원 1천451명, 충북 1천445명, 전남 1천383명, 울산 1천97명, 제주 1천5명, 부산 981명, 세종 359명이다.

지난 25일부터 이날까지 일주일 간 신규 확진자 수는 3만5천860명→9만9천252명→10만252명→8만8천374명→8만5천320명→8만2천2명→7만3천589명으로, 일평균 8만664명이다.

정부는 당초 이번 재유행 정점을 8월 중순∼말 하루 확진자 최대 30만명 수준으로 전망했다가 최근 증가세가 다소 주춤하자 지난달 29일 "당초 예상보다 낮은 20만명 수준으로 정점이 예상보다 조기에 형성될 수 있다"는 수정된 예측을 발표한 바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