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반등이냐, 추락이냐’ 갈림길 선 尹… 닷새간 ‘재충전 모드’

입력 : 2022-08-01 06:00:00 수정 : 2022-08-01 08:21: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與 전열수습 등 장고 들어갈 듯
광복절 특사 최종 결심도 관심

윤석열 대통령이 31일 대통령실 인적 쇄신을 포함한 국정 운영 반등 모색에 나선다. 새 정부 출범 석 달도 안 된 상황에서 지지율이 반 토막으로 주저앉으면서 국정운영 동력에 비상등이 켜져서다. 더 이상 방치할 경우 정상적인 국정운영이 힘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특히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지원해야 할 여당인 국민의힘도 잇따른 최고위원 사퇴로 지도부 해체라는 위기 상황에 직면한 만큼 고립무원의 윤 대통령은 ‘반등이냐, 추락이냐’의 갈림길에 섰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9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 참석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1일부터 5일간 휴가에 들어간다. 급박한 내부 사정상 외부 일정보다는 사저에 머물며 정국 구상과 당면한 문제 해결을 위한 고심을 거듭할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취임 후 첫 여름 휴가를 맞았지만 상황은 녹록지 않다. 취임 후 두 달 만에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진 점과 여당의 지도체제를 둘러싼 혼란, 이에 따른 당·정·대 쇄신 요구는 윤 대통령이 풀어야 할 숙제다. 휴가 이후 단행할 8·15 광복절 특사도 윤 대통령의 최종 결심만 남은 상황이다. 윤 대통령이 강조해 온 연금·교육·노동 개혁의 구체적인 추진 방향과 세부 이행 계획도 휴가 복귀 후 구체화해야 할 안건들이다.

 

가장 큰 관심은 대통령실의 인적 쇄신 여부다. 권성동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이날 직무대행직을 내려놓으면서 새로운 당 지도체제에 대한 논의가 사실상 시작된 만큼 윤 대통령도 이에 버금가는 인적 쇄신을 통해 국정 전반에 변화를 줘야 할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미 인적 쇄신에 대한 대통령실 안팎의 의견을 수렴해왔다. 정무와 홍보 기능과 대통령실 안팎의 인사 추천·검증 라인을 쇄신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지금은 인사 처방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민심을 제대로 인식하고 있다는 점을 ‘액션 플랜’과 국정운영의 방향으로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대통령실 전면 쇄신에 대한 주장을) 주의 깊게 듣고 있다”고 했다. 당과 대통령실 동반 쇄신으로 반등 기회를 마련하겠다는 구상에 힘이 실리는 모양새다.

 

8·15 광복절 특별 사면 대상과 범위 또한 윤 대통령이 휴가 중 최종 결심할 전망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포함한 경제인 사면은 한덕수 국무총리가 공개적으로 사면을 건의하겠다고 밝히는 등 경제 위기 극복 차원에서 공감대를 얻고 있지만,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경수 전 경남지사 등 정치인 사면은 찬반이 엇갈리고 있다. 또 다른 대통령실 관계자는 “대통령의 결심만 남았다”며 “국민 통합의 원칙과 함께 여론의 기대와 우려를 함께 놓고 저울질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창훈 기자 corazo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