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도피성 방미’ 지적에 安 “한달 전 계획. 정치인에게 휴가는 휴가가 아님을 잘 아는 분이∼”

입력 : 2022-08-01 06:00:00 수정 : 2022-08-01 14:50: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우상호 "안철수 휴가, '도피·거리두기' 해석 나와"
공동 취재사진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사진)이 미국으로 휴가를 떠난 것을 두고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도피나 거리두기용 방미라는 해석이 나온다"고 비판한 데 대해 안 의원은 31일 "한달 전에 휴가계획을 세웠다"고 반박했다.

 

안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치인에게 휴가는 휴가가 아님을 잘 아실 만한 분이, 인터넷 시대가 된 지가 언젠데 도피나 거리두기라고 저격하는 건 무슨 생각인지 궁금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우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가진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국민의힘 지도부 내홍 사태와 관련해 "적어도 지금 집권당의 혼란에 대해서 안철수 정도는 자기만의 색깔을 보여주면서 수습안을 내야 될 때 아니냐"며 "그런데 미국에 간다고 들었다. 도피성 혹은 거리두기용 방미라는 해석이 나오는데 어쨌든 윤석열 정부 승리에 단일화로 기여한 분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이에 안 의원은 "민주당 비대위원장께서 아무 당직도 없는 저를 직접 언급하는 걸 보니 (제가) 가장 신경 쓰이나"라고 받아쳤다.

 

이어 "단일화로 정권교체를 이룬 사람으로서 윤석열 정부에 무한 책임을 느끼고 있다"면서도 "한 달 전 휴가계획 세워 보좌진들도 휴가갈 수 있도록 하고, 그리운 딸을 만나기 위해 미국에 왔지만, 지금 이 시간에도 국내 계신 분들과 소통하고 대안을 마련 중"이라고 강조했다

 

또 "제가 대통령이나 당대표도 아닌데 스스로 휴가 일정 공지하나"고 덧붙였다.

 

앞서 안 의원은 전날 오후 미국에 있는 딸 안설희 박사를 만나기 위해 부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와 미국으로 떠났다. 

 

이를 두고 안 의원의 미국행이 당 내부 지도체제 혼란에 대한 '도피성', '거리두기'라는 분석도 나왔지만, 안 의원 측 관계자는 "원래 계획했던대로 떠난 것"이라며 "최대한 가족들과 편안한 시간을 보내도록 하려고 한다"고 선을 그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