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소영 “즈그들의 사랑, 눈물겹구나”...왜?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7-31 17:13:25 수정 : 2022-07-31 17:13: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김소영 인스타그램 캡처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소영이 더위 먹은 딸의 근황을 공개했다.

 

31일 김소영은 인스타그램에 “원래대로라면 오늘은 놀이의 극한을 보여주려다가 엄마가 쓰러지는 결말이 나왔어야 하는데. 아침에 일어나보니 셜록이가 땀을 흘리면서 기력이 없다. 검색해보니 전형적인 더위 먹은 아기 증상. 평소 잘 안 트는 거실 에어컨 틀고, 뽀로로 쿨링 이불 위에 눕혀드리고, 제일 좋아하는 뽀로로ABC 틀어드리고, 누워서 보실 수 있게 애착 베개 각도 맞춰드리고 밥 먹을 때도 끼고 먹는 애비. 눈물겹구나 #즈그들의사랑 나도 더위 먹었다 애비여 (농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김소영의 딸이 거실에 누워 ‘뽀로로’를 시청 중인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김소영은 딸이 더위를 먹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 그는 남편 오상진이 식사 중에도 딸을 안고 있는 모습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김소영은 MBC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상진과 지난 2017년 결혼해 슬하에 1녀를 두고 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