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北매체, 8월 UFS 한미 연합훈련 맹비난…“호전광들의 용납 못할 도전” [별별북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7-31 20:00:00 수정 : 2022-07-31 18:34: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북한 매체가 다음 달 실시하는 후반기 한·미 연합훈련 ‘을지 자유의 방패’(UFS·Ulchi Freedom Shield)를 ‘북침전쟁 시연회’로 칭하며 용납하지 못할 도전이라고 비난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 평양 노동신문=뉴스1

31일 대외용 주간지 통일신보에 따르면 전날 ‘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다는 위험천만한 망동’ 제목의 기사에서 UFS 등을 거론하며 “미국과 남조선 호전광들이 벌리는 합동군사연습은 변함없는 대조선 적대시 정책, 동족대결 정책의 직접적 발로”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신문은 UFS에 대해 “새로운 북침작전 계획에 따라 감행되는 북침전쟁 시연회”라면서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바라는 겨레의 지향과 염원에 대한 용납 못할 도전이 아닐 수 없다”고 했다.

 

또 “세계적으로 수많은 군사연습들이 벌어지고 있지만 특정 국가의 지도부를 제거하고 제도를 전복하는 것을 주요 목표로 삼(는 것은…) 유독 미국과 남조선 대결광들이 벌리는 북침 합동군사연습뿐”이라며 “위험천만한 전면 핵전쟁 도발행위”라고 비난했다.

 

신문은 그러면서 “미국과 윤석열 역적패당이 불가항력을 지닌 공화국을 상대로 계속 무모한 군사적 도전을 일삼는다면(…) 어떻게 종말을 고하는가를 제 눈으로 똑똑히 보면서 무덤으로 가게 될 것”이라고 했다.

 

한국과 미국은는 8월22일부터 9월1일까지 올 후반기 연합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번 연합훈련은 ‘을지 자유의 방패’란 새 훈련명을 적용하고 다양한 야외 연합 기동훈련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김범수 기자 swa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