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비대위 출범요건 해석·차기全大 개최 시점 등 곳곳 ‘지뢰밭’

입력 : 2022-07-31 19:00:00 수정 : 2022-07-31 19:07: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집권여당 리스크 ‘초유의 사태’
권성동 ‘비대위 체제’ 공식화에
당헌·당규상 요건 의견 엇갈려
일부 최고위원 사퇴 거부 양상
김용태 “명분·근거 찾을수 없다”

조기 全大 염두에 둔 ‘임시체제’
차기 당권경쟁 격화 가능성 커

국민의힘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31일 직무대행직을 내려놓고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을 공식화하면서 여권은 또 한 번 격랑에 휩쓸릴 것으로 보인다. 당헌·당규상 비대위 출범 요건에 대한 해석 싸움부터 비대위원장 임명 문제, 차기 전당대회 개최 시점까지 곳곳에 지뢰밭이 포진해 있기 때문이다. 이준석 대표의 ‘당원권 6개월 정지’로 촉발된 리더십 공백이 권 직무대행 체제를 거쳐 비대위로 귀결되는 초유의 사태를 맞으면서 윤석열정부의 최대 리스크는 집권여당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굳게 닫힌 문 국민의힘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최고위원들의 줄사퇴 속에 비상대책위원회 전환을 공식화한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국민의힘 원내대표실의 문이 굳게 닫혀 있다. 허정호 선임기자

권 직무대행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직무대행 역할에서 물러나고 조속히 당을 비대위 체제로 전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배현진, 조수진 의원이 연이어 최고위원직에서 사퇴하면서 직무대행 체제를 더 이상 유지하기 어렵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조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각성과 변화를 요구하는 민심의 엄중한 경고에 책임을 지기 위해 최고위원직을 물러난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총체적인 복합위기다. 당은 물론 대통령실과 정부의 전면적 쇄신이 필요하다”면서 “바닥을 치고 올라가려면 여권 3축의 동반 쇄신이 이뤄져야 한다”며 사퇴 이유를 설명했다.

윤영석 의원도 권 직무대행이 비대위 출범을 공식화하자 최고위원 사퇴를 선언했다. 그는 언론에 보낸 입장문에서 “지금 국민의힘이 집권여당으로서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하고 있는 데 대해 당 지도부의 일원으로서 큰 부끄러움과 안타까움을 느낀다”며 “국민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정부와 여당이 모든 힘을 모아 분골쇄신해야 한다”고 사퇴 의사를 밝혔다. 당연직 최고위원인 성일종 정책위의장도 이날 페이스북에서 “현 정부와 당을 위해 직에 연연하지 않고 헌신할 각오가 되어 있다”며 사퇴 가능성을 시사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지난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권 직무대행이 전격 선언을 하고, 최고위원들도 줄사퇴를 이어가며 비대위 출범은 급물살을 타고 있다. 다만 지금의 당 상황을 당헌·당규상 비대위 출범 요건으로 볼 수 있는지는 의견이 엇갈리고 있어 당분간 혼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와 가까운 김용태 최고위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최고위원직은) 개개인의 정치적 일신에 대한 탐욕 때문에 언제든 달면 삼키고, 쓰면 뱉을 수 있는 가벼운 자리가 아니다”며 “당헌·당규를 아무리 살펴봐도 비대위 체제로의 전환을 뒷받침할 아무런 명분도 근거도 찾아볼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구체적으로 “당규에 따르면 ‘비상대책위원장은 당대표 또는 당대표 권한대행이 임명한다’고 명시돼 있다”며 “당대표 직무대행 체제에서 비상대책위원회장을 임명할 권한도 명분도 없다”고 지적했다. 정미경 최고위원 역시 당헌·당규를 이유로 사퇴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대위는 차기 전당대회 개최를 염두에 둔 ‘임시 체제’이므로 비대위원장 임명 과정과 비대위 기간을 놓고 당권 경쟁 양상이 일 가능성도 제기된다. 차기 비대위원장으로는 당내 최다선(5선)인 정진석·주호영·정우택 의원과 원외 인사로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이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차기 당대표를 총선 공천권이 없는 ‘관리형 당대표’로 선출할지, 총선 공천권을 가진 ‘실세형 당대표’로 선출할지도 뇌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병관 기자 gwan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