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中 ‘창정5B호 로켓 잔해’ 필리핀 해상 추락

입력 : 2022-07-31 19:30:00 수정 : 2022-07-31 18:45: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과기부, 지난달 징후 인지 뒤 감시
나사 “中, 구체적 궤적 미공유” 비판

중국 우주발사체 ‘창정 5B호(Long March 5B)’ 로켓의 잔해가 31일 새벽 필리핀 남서부 바다로 추락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미 우주군과 중국 우주국의 발표를 통해 창정 5B호 잔해물이 31일 오전 1시45분쯤 필리핀 서쪽 바다지역(북위 9.1도, 동경 119도)에 최종 추락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AFP=연합뉴스

이번에 지구상으로 떨어진 로켓 잔해물은 중국이 독자적인 우주정거장 구축을 위해 발사한 창정 5B호 로켓의 상단으로 무게가 24.5톤(t)에 달했다.

중국은 독자 우주정거장 ‘톈궁(天宮)’을 만들 목적으로 자국에서 가장 큰 발사체인 창정 5B호를 이용해 정거장 건설에 필요한 거대 모듈을 계속 발사하고 있다.

통상 보통의 발사체는 궤도에 올라가기 전에 단분리를 하며, 여기서 나온 잔해는 사람이 없는 바다로 떨어지게끔 설계되는 ‘통제된 재진입’이 이뤄지거나 대기와의 마찰로 소각된다. 그러나 창정 5B호는 상단부가 워낙 크게 만들어져 잔해가 대기에서 전소되지 못한 상태로 지구로 떨어질 가능성이 거론됐다.

과기정통부는 추락 징후를 인지한 지난 27일부터 우주위험감시기관인 한국천문연구원과 ‘창정-5B호 잔해물’의 궤도변화를 감시해 왔으며, 천문연의 분석결과를 토대로 ‘창정-5B호 잔해물’의 추락 지역과 시간을 예측해 국내에 추락할 가능성이 없다고 발표한 바 있다.

미 항공우주국(NASA)의 빌 넬슨 국장은 이날 “중국이 창정 5B호 로켓이 지구로 떨어졌을 때 구체적인 궤적 정보를 공유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남혜정 기자 hjna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