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단독] 재무위험 지정 14개 기관 중 11곳, 2021년 경영평가 ‘C등급’ 이상 받아 [심층기획-재무위험 빠진 공공기관]

, 세계뉴스룸

입력 : 2022-07-31 18:00:00 수정 : 2022-07-31 19:04: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재무위험기관으로 지정된 14개 공공기관들은 해마다 많게는 직원 1인당 1000만원에 달하는 성과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200%가 넘는 부채비율에 영업이익이 마이너스를 기록하는 와중에도 ‘성과급 잔치’를 벌이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31일 기획재정부와 공공기관 경영정보시스템(알리오)에 따르면 재무위험기관 14곳 중 2021년도 경영평가 결과 성과급을 못 받는 기관(D등급 이하)은 한국토지주택공사, 대한석탄공사, 한국철도공사 등 3곳이다.

나머지 기관들은 C등급 이상으로 모두 성과급 지급 대상이다. 기재부에 따르면 성과급 지급 기준(공기업)은 S등급의 경우 기본급의 250%, A등급 200%, B등급 150%, C등급 100%이다.

지난해 부채비율이 223%가 넘는 한국전력공사의 경우 최근 5년 경영평가에서 B등급 4차례, C등급 1차례를 받았다. B등급의 경우 성과급으로 월기본급 대비 150%의 성과급을 받는다. 알리오에 공시된 지난해 한전 직원 경영평가 성과급은 1인당 670만원 수준이었다.

임원의 경우 액수는 더욱 올라간다. 기관장의 경우 등급에 따라 연봉의 100∼40%, 상임이사·감사의 경우에는 80∼32%를 성과급으로 받는다. 한전 기관장은 지난해 경영평가 B등급 성과급으로 9300여만원을 받았다. 이 같은 계산으로 지난해 6조원 가까운 최대 적자를 기록한 한전은 전체 직원을 대상으로 총 1586억원의 성과급을 집행했다. 현재 자본잠식 상태인 한국석유공사, 대한석탄공사, 한국광해광업공단도 각각 225억원, 15억5000만원, 76억원씩 성과급을 지급했다.


세종=안용성 기자 ysah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