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치솟는 밥상물가… 배추 155%·무 85% 급등

입력 : 2022-07-31 19:24:17 수정 : 2022-07-31 19:24: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3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농협유통 하나로마트 양재점에 무와 배추가 진열돼있다. 추석 명절을 한 달여 앞두고 성수품 가격이 오르면서 명절 밥상 물가 부담이 우려되고 있다. 31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정부 지정 추석 성수품 중 배추·무·닭고기·소고기·돼지고기·밤·대추·마늘·양파·감자 등 10개 품목의 가격이 전년 동월 대비 크게 올랐다. 도매가 기준 배추는 10kg당 2만2660원으로 전년(8902원)에 비해 155% 급등하고, 무 20kg의 가격은 2만4540원으로 전년(1만3264원)에 비해 85%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022.07.31. kgb@newsis.com

밥상물가가 연일 치솟는 가운데 3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농협유통 하나로마트 양재점에 무와 배추가 진열돼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도매가격 기준 배추값은 10kg당 2만2660원으로 전년 대비 155%, 무값은 20kg에 2만4540원으로 전년 대비 85%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