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배현진·조수진 이어 與윤영석도 최고위원 사퇴…"분골쇄신해야"

입력 : 2022-07-31 16:13:34 수정 : 2022-07-31 16:13: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윤영석 최고위원이 31일 최고위원직 사퇴를 선언했다.

배현진·조수진·윤영석 최고위원이 잇달아 사퇴를 선언하고 권성동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도 직무대행 사퇴를 선언하면서 '비대위 체제' 전환 논의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윤영석 최고위원. 연합뉴스

윤 최고위원은 이날 언론에 보낸 입장문에서 "지금 국민의힘이 집권여당으로서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하고 있는데 대해 당 지도부의 일원으로서 큰 부끄러움과 안타까움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 여러분께 머리숙여 깊은 사죄를 드리며, 이에 국민의힘 최고위원직을 사퇴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경제 위기와 코로나 팬데믹으로 벼랑끝에 내몰려 참으로 눈물겹고 고통스러운 나날을 겪고 계신 국민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정부와 여당이 모든 힘을 모아 분골쇄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이 민생의 어려움을 하루빨리 해결하고 국민들께서 정권교체로 보여주신 부강한 대한민국을 염원하는 그 열망을 실현해 국민의 신뢰와 지지를 얻을 수 있도록 맡은 역할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