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윤석열 대통령 성공하길…민주당은 바뀌어야"

입력 : 2022-07-31 16:18:39 수정 : 2022-07-31 16:18: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일률적 기준의 배제 옳지 않아" 86세대 용퇴론 반박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인 이재명 후보가 31일 대구를 찾아 당의 변화를 강조한 뒤 윤석열 정부를 향해 "성공을 바란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시민 토크쇼 '만남, 그리고 희망'에서 "상대 공격보다 국민을 두려워해야 하고 오로지 국민만 보고 일해야 한다"며 "야당이 됐으니 여당이 하는 일, 정부가 잘하는 일에는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 이재명 후보. 뉴시스

이어 "나라와 국민을 위해 윤석열 대통령이 성공하길 바란다"며 "노인 일자리를 줄인다든지, 코로나 감염자 지원을 줄여서는 안 된다. 안 될 일을 한다면 싸우고 견제할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의 변화와 혁신도 거듭 강조했다.

이 후보는 "국민이 믿을 수 있고, 사랑하는 당으로 바뀌어야 한다"며 "권한을 맡긴 국민의 뜻을 존중해 더 나은 국민 삶과 미래를 만드는 것이 신뢰받고 사랑받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 지도부 임기가 2년에 못 미치는 만큼 전국정당화는 장기 과제로 추진해야 하고, 코로나 대응하듯이 소외지역에 대해 각자도생하라고 해서는 안 된다"며 대구·경북 당원에 대한 지원을 약속했다.

그는 "대구경북에서 민주당을 한다는 게 얼마나 힘든 일이냐. 마땅히 존중받아야 한다"며 "취약지역은 중앙당이 재정 등을 지원하고 지역위원장이나 오래 고생한 분들은 비례의원 국회의원에 배려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86그룹(60년대생·80년대 학번) 용퇴론에 대해선 정면 반박했다.

이 후보는 "정치는 이상을 추구하지만, 현실에 기반하지 않으면 갈등만 초래한다. 막스 베버가 한 말처럼 책임감과 열정에 더해 균형감각이 필요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선비의 문제의식을 가지되 상인의 현실과 조합해야 하고, 열 걸음 앞서가는 것도 중요하지만 반걸음 함께 가는 것도 가치 있다"며 "정치는 실용적이어야 하기에 일률적 기준으로 누군가를 배제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힘줘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