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면세점 위스키 매출 450%↑…“10명 중 3명, 2030세대”

입력 : 2022-08-01 01:00:00 수정 : 2022-07-31 14:13: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롯데면세점은 최근 3개월간 면세점의 내국인 위스키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50% 신장됐다고 31일 밝혔다.

 

같은 기간 담배(250%), 화장품·향수(220%), 주얼리·시계(210%)의 매출 신장률을 고려하면 위스키 매출이 상대적으로 크게 증가한 것이다. 내국인 주류 매출에서 위스키가 차지하는 비중은 전체의 85%로, 와인·샴페인(6.3%), 코냑(3.8%), 민속주(1.9%) 등 다른 주종을 크게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롯데면세점 제공

특히 집에서 칵테일을 직접 만들어 즐기는 2030세대가 매출을 견인했다. 롯데면세점의 내국인 위스키 매출 중 20~30대의 매출 구성비는 34%로, 코로나 이전인 2019년(24%)보다 10%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면세점 위스키의 인기 요인으로는 시중보다 최대 70%까지 저렴한 가격이 우선적으로 꼽힌다. 위스키의 경우 보통 과세 가격의 160%가량이 세금으로 붙기 때문에 면세 구매 시 값이 크게 저렴해진다. 고가 위스키로 꼽히는 발렌타인 30년의 경우 백화점에서는 127만원, 주류전문점에서는 95만원에 팔리지만 롯데면세점 시내점에서는 주말 할인까지 받으면 36만원에 구매할 수 있다.

국내에서 높은 인기를 자랑하는 ‘조니워커 블루라벨(750ML)’의 경우에도 백화점에선 39만원에 판매되고 있으나 롯데면세점 시내점에서는 그보다 60%가량 저렴한 15만원대에 만나볼 수 있다.

 

롯데면세점은 최근 정부가 주류 면세 한도를 1병에서 2병으로 확대한만큼 위스키 인기가 더 높아질 것으로 보고 다음달까지 내국인 고객을 대상으로 한 할인행사를 연다. 롯데면세점 시내점에서는 발렌타인과 조니워커 등을 최대 30% 할인 판매한다.


장혜진 기자 jangh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