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태풍 ‘송다’ 영향 경남 최대 85.5㎜ 비… 1일 새벽부터 세력 약화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7-31 13:15:46 수정 : 2022-07-31 13:15: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올해 제5호 태풍 ‘송다’의 영향으로 경남 곳곳에 많은 비가 내렸다.

 

31일 경남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를 기해 하동과 산청에 호우주의보가 발령됐다.

 

지난 30일 오전 서귀포항에 피항한 어선들이 정박해 있다.   뉴시스

또 낮 12시~오후 6시에 진주와 통영, 사천, 고성, 남해에 호우예비 특보가 발효된다.

 

오전 11시 기준 시군별 강우량을 보면 산청 지리산 부근이 85.5㎜로 가장 많은 비가 내렸다.

 

△산청 30.3㎜ △함양 24.6㎜ △하동 21.5㎜ 남해 20.7㎜ △창원 16.6㎜ △합천 15.8㎜ 등을 기록했다.

 

내일까지 경남 동부지역에는 50~100㎜, 나머지 지역에는 50~150㎜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경남서부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에는 최대 20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 전망어서 주의가 요구된다.

 

도내 주요 댐의 저수량을 보면 합천댐의 홍수위(홍수 시 유량을 최대로 저장할 수 있는 수위) 179m인데 현재 148.04m, 남강댐은 홍수위 46m 중 37.81m, 밀양댐은 홍수위 210.2m 중 187.26m를 기록하고 있다.

 

도는 이날 오후 1시를 기준으로 재해대책본부를 가동했다.

 

도는 태풍 송다가 소형 태풍으로 세력이 크지는 않지만 강풍과 호우에 따른 기상특보가 예보돼 낮 12시에 상황판단회의를 열고 13개 협업부서를 비상근무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낚시터와 수상레저 84곳, 하천변 캠핑장 및 야영장 76곳, 하천급류 208곳 등 행락객을 사전 대피하고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또 인명피해 우려지역, 산사태 위험지구 등 재난취약시설 2042곳과 이재민 수용시설 등에 대해서도 점검하고 있다.

 

박완수 도지사는 “도민들은 호우 중에는 외출을 삼가고, 라디오나 TV 등 언론에서 발표하는 재난방송을 통해 인명피해가 없도록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도는 1일 새벽 태풍 송다가 열대저압부로 세력이 약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창원=강승우 기자 ks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