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30대 이하 청년층 다중채무액 158조원 넘어…"5년새 33% 증가"

입력 : 2022-07-31 14:21:09 수정 : 2022-07-31 14:21: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금융연구원 "금융권 다중채무액 598조8천억원…5년간 108조8천억원 증가"
"30대 이하 청년 다중채무, 5년간 39조2천억원 늘어"

지난해부터 이어진 가상화폐나 주식 투자 열풍 등으로 3개 이상 금융기관에서 대출받은 30대 이하 청년층의 다중채무액이 약 5년 전보다 30% 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신용상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국내 금융권 다중채무자 현황 및 리스크 관리 방안' 보고서를 통해 "금융권 다중채무자와 이들의 1인당 채무액 규모가 급증하면서 잠재 부실 위험이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9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에서 시민이 대출 상담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4월 말 기준 금융권 전체의 다중채무자는 451만명, 채무액 규모는 598조8천억원 수준으로, 2017년 말(416만6천명·490조6천억원)보다 각각 34만4천명(8.3%), 108조8천억원(22.1%) 증가했다.

연령대별 다중채무액을 보면 30대 이하 청년층이 32.9%(39조2천억원) 증가한 158조1천억원이었다. 40∼50대 중년층은 16.2%(51조2천억원) 늘어난 368조2천억원, 60대 이상 노년층은 32.8%(18조원) 증가한 72조6천억원이었다.

전체 다중채무액에서 중년층이 차지하는 비중이 61.5%로 가장 높지만 증가 속도는 청년층과 노년층이 중년층의 두 배 이상 빨랐다고 분석한다.

이에 따라 다중채무자 1인당 금융권 채무액은 2017년 말 1억1천800만원에서 1억3천300만원으로 12.8%(1천500만원) 증가했다. 청년층은 1억1천400만원으로 29.4% 늘어났으며 중년층도 1억4천300만원으로 10.4% 증가했다. 노년층은 10.3% 감소한 1억3천만원으로 조사됐다.

또 대출금리 수준이 높은 제2금융권에서 청년층과 노년층 다중채무자와 채무액 증가 속도가 빨라져 부실화 우려를 염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사진=금융연 제공

저축은행권에서의 청년층 다중채무자 수는 10.6% 증가한 50만3천명, 채무액은 71.1% 늘어난 11조1천억원을 기록했다. 노년층은 96.6% 증가한 9만5천명, 78.1% 늘어난 2조1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신 선임연구위원은 "고금리 다중채무는 상환 부담을 높여 소비 여력을 위축시키고, 감내 수준을 넘어서면 부실로 연결될 수 있다"며 "부실 위험을 예방하기 위해 채무자는 과도하게 자산시장에 유입된 채무자금을 조정하고, 금융기관은 대손충당금 적립 등을 통해 손실흡수 능력을 확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도적으로는 다중채무자의 신용대출과 일시상환대출을 중도 또는 만기 도래 시에 분할상환방식으로 전환해주거나 저축은행 등 고금리 상품을 다른 금융업권 또는 정책금융기관의 낮은 고정금리 상품으로 전환해주는 프로그램 개발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