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현희 "'표적' 위원장 아닌 직원 괴롭히기식 감사 중단돼야"

입력 : 2022-07-31 10:54:49 수정 : 2022-07-31 10:54: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작년 감사받고 조치도 완료…직원들에 대한 감사 정당성 없어"
연일 SNS글 올려 감사원 감사 반발…"굳이 이례적 감사하려면 위원장에 대해서만"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은 31일 "표적인 위원장이 아닌 권익위 직원들에 대한 부당한 괴롭히기식 감사원 감사는 당장 중단돼야 한다"고 밝혔다.

전 위원장은 권익위에 대한 감사원 본감사 착수 하루 전 올린 페이스북글에서 이같이 말했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국회사진기자단

감사원 특별조사국은 권익위 공직기강 문제와 관련해 지난 28∼29일 예비감사를 진행했으며 내달 1일부터 3주간 본감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전 위원장은 이번 감사를 두고 "반부패 기관이자 정치적 중립기관으로 기관장 임기가 보장되는 감사원이 또 다른 정부 부패 방지 총괄기관이자 독립기관으로 법률로 임기가 보장되는 국민권익위의 위원장 표적 복무감사를 이례적으로 실시"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 재선의원 출신으로 전임 문재인정부에서 임명된 자신을 타깃으로 한 감사라는 주장이다.

이어 "권익위는 작년에 감사원 정기감사와 인사혁신처 및 총리실의 인사 복무감사와 점검을 모두 받았고 작년 말 관련 조치를 모두 이행완료했다"며 "이 경우 대한민국 정부에서는 3∼4년 후에 감사원 감사를 하는 것이 정상적"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굳이 감사원이 이례적 감사를 하려면 그 명백한 의도에 따라 위원장에 대해서만 감사해야지, 이미 작년에 충분히 관련 감사를 모두 받고 감사 지적에 대한 관련 조치까지 완료한 직원들에 대해 감사를 할 아무런 법적 근거나 정당성이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전 위원장은 "인사혁신처에서 매달 객관적으로 수치와 퍼센트까지 점검·발표하는 정부부처 장관들 세종 출근율은 국민권익위가 항상 상위권을 기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감사원은 이번 감사에 대해 "권익위 제보사항 등이 있어 공직기강 관련 감사에 착수한 것"이라고 언론에 설명했는데, 제보의 주요 내용이 전 위원장 근태와 관련 있는 것으로 알려진 점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전 위원장은 전날에도 권익위 직원들이 보내준 것이라며 자신을 지지하고 감사원 감사를 비판하는 내용의 휴대전화 문자 내용을 페이스북에 공유하기도 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