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종호 해군총장, 미국 방문…해양안보 회의 기조연설

입력 : 2022-07-31 09:39:32 수정 : 2022-07-31 09:39: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종호 해군참모총장은 31일부터 내달 6일까지 미국 하와이와 워싱턴DC를 공식 방문해 군사외교 활동에 나선다고 해군이 밝혔다.

이 총장은 이번 방미 중 카를로스 델 토로 해군성 장관, 존 아퀼리노 미국 인도태평양사령관, 새뮤얼 파파로 태평양함대사령관 등을 만나 군사협력 강화와 해양안보 협력 증진 방안 등을 논의한다.

이종호 해군참모총장. 연합뉴스

이 총장은 내달 1일에는 '2022 환태평양훈련'(RIMPAC·림팩) 원정강습단 지휘함 임무를 수행 중인 미국 상륙강습함 에식스함을 방문해 주요 훈련을 참관하고 환태평양훈련전단장 안상민 소장을 비롯한 한국측 참모들을 격려한다.

또 미 인도·태평양사령부를 방문해 아퀼리노 사령관에게 대한민국의 안전보장에 이바지한 공로로 정부를 대신해 보국훈장(통일장)을 전수하고, 한미 연합방위태세 강화 등 주요 현안에 대해 폭넓게 논의한다.

이어 하와이 진주만 기지에 정박 중인 대형수송함 마라도함(LPH·1만4천500t급)을 방문해 이번 림팩 훈련 결과와 주요 훈련 성과에 대해 보고받은 후 해군·해병대 장병들을 격려한다.

이 총장은 내달 4일 하와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미 하와이 해군협회 주관 '2022 인도-태평양 해양안보 교류회의'(IMSE) 개회식에 참가해 '한국 해군과 림팩'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인도·태평양 지역의 전략적 가치와 우방국 간 해양안보협력의 중요성, 림팩 훈련을 통한 한국 해군의 발전과 위상 제고, 국제사회 중추 국가로서의 위상에 맞는 한국 해군의 역할과 책임 등이 연설 주요 내용이다.

이 총장은 5일 워싱턴DC로 이동해 카를로스 델 토로 해군성 장관과 만나 양국 해군 간 협력 의제를 논의하고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공원에 설치된 '추모의 벽'을 방문, 헌화 및 참배하면서 방미 일정을 마무리한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