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광주 '학동 참사' 재개발 사업, 철거 공사 재개 전망

입력 : 2022-07-31 09:41:56 수정 : 2022-07-31 09:41: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17명 사상 붕괴 사고로 중단…감리자·업체 재선정 추진

사상자 17명을 낸 광주 '학동참사'의 재개발 사업지에서 건물 철거공사가 재개될 전망이다.

31일 광주 동구에 따르면 학동4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이 최근 철거공사 재개 절차를 문의했다.

2021년 6월 9일 광주 학동 참사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뉴시스

담당 지방자치단체인 동구는 해체계획서, 감리자 선정신고서 등 제반 서류와 향후 사무처리를 안내했다.

동구는 서류가 갖춰지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관계자 회의를 열어 건축물 해체 허가 여부를 결정한다.

회의에는 조합, 건물 철거공사 원청이자 재개발 시공사인 HDC현대산업개발, 신규 선정된 철거업체 관계자와 감리자가 출석할 예정이다.

동구는 참사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된 해체계획서 미이행, 감리자 비상주, 철거공사 재하도급 등의 재발 방지 방안을 중점적으로 확인할 방침이다.

학동4구역 재개발사업 건축물 해체공사는 지난해 참사 발생 이후 중단됐다.

철거공사 관계자, 감리자 등이 참사 직접 책임자로 재판에 넘겨졌다.

학동4구역 재개발 사업지 안에 남은 건물은 8개 동이다.

일부 상가 건물은 부동산 권리자가 점유자를 상대로 점유 이전을 구하는 명도소송이 진행 중이다.

법원이 보존 명령을 내린 참사 현장 4개 필지는 이번 철거공사 재개 대상에서 빠졌다.

동구 관계자는 "재개발사업 정상화보다는 안전 확보에 중점을 두고 철거공사 재개 허용 여부를 검토하겠다"라고 말했다.

지난해 6월 9일 학동 4구역 재개발 사업지에서 철거 중인 지상 5층 건물이 무너졌다.

건물 잔해가 바로 앞 정류장에 멈춰 선 시내버스를 덮쳐 9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

검경 수사와 국토교통부 조사 결과 다단계 재하도급이 만연하고 해체계획서를 따르지 않은 불법 공사가 붕괴의 직접 원인으로 지목됐다.

조합은 참사 발생 1년 만인 지난달 조합원 총회를 거쳐 현대산업개발과 시공계약을 유지하기로 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