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통령실 사적채용 논란… 부적절 68.1% [KSOI]

입력 : 2022-07-25 08:45:53 수정 : 2022-07-25 09:40: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적절하다는 응답 22.3% / 국힘 지지층서 긍정 답변 많아
용산 대통령실. 연합뉴스

 

국민의 70%가까이가 대통령실의 사적 채용 논란에 대해 ‘부적절하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22~23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02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대통령실의 사적 채용에 대해 응답자의 68.1%가 ‘부적절하다’고 답했다. ‘적절하다’는 22.3%였고, ‘잘 모른다’는 9.7%였다.

 

성별, 연령별, 지역별, 직업별, 이념성향별 할 것 없이 ‘사적채용은 부적절하다’는 응답이 우세했다.

 

연령별로는 40대의 83.1%가 ‘부적절하다’고 응답했고, 30대 80%, 20대 67.5%, 50대 66.7% 순이었다.

 

중도층과 지지하는 정당이 없다는 무당층에서 부적절하다는 응답이 각각 71.9%, 57.0%였다.

 

‘적절하다’는 의견이 ‘부적절하다’는 의견보다 많은 것은 국민의힘 지지층(적절하다 56.3%) 뿐이었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부적절하다’는 응답은 26.9%였다.

 

한편 이번 조사는 중앙선관위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안심번호)를 활용한 무선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응답률은 6.7%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를 참조.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