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갑질” VS “편견” 팽팽한 대립 “옥주현은 억울하다. 스태프들 반박 증언도”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6-25 11:16:50 수정 : 2022-06-25 11:22: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 캡처

 

뮤지컬계 ‘친분 캐스팅’ 논란의 중심에 섰던 옥주현이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이를 반박하는 의견이 등장했다.

 

24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에는 ‘옥주현은 억울합니다. 현장 스태프들 반박 증언 왜?’라는 제목의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이진호는 “옥주현은 옥장판 고소 사태에 대해 결국 고개를 숙였다”며 “영상 공개 이후 제보가 많이 쏟아졌다. 제보의 성향은 두 가지로 나눠졌다. 하나는 옥주현의 현장에서의 실체 추가 제보, 다른 하나는 옥주현에 대한 편견을 바로잡고 싶다는 내용이다. 오늘은 반론 차원에서 옥주현의 편견을 바로잡고 싶다는 제보자들의 이야기를 들어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스태프들과 통화를 했고, 실제로 함께 일한다는 사실까지 추가로 확인했다. 그들의 말에 의하면 첫 번째, 샤워기 물 낭비 사건에 대한 의견으로 옥주현이 주연배우 대기실에서 샤워기를 틀어놓았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알려진 것처럼 비상식적으로 오랜 시간 틀어놓은 것은 아니었다”며 “다른 배우들도 드물지만 샤워기를 틀어놓은 적이 있었다. 옥주현만의 특이한 케이스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그는 또 “두 번째, 에어컨과 히터 절대 금지에 대해서는 에어컨을 못 틀게 한 적은 없는 것 같다. 히터는 배우들과 스태프들의 동의하에 끈 적이 있었다. 옥주현 뿐만 아니라 그녀의 선배들이 함께 하는 연습 자리이기 때문에 본인 마음대로 끄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배우들이나 현장 스태프들의 동의 하에 껐다는 의미”라고 전했다.

 

이진호는 “특히 히터를 끄면 오케스트라 피트나 현장 스태프 뿐만 아니라 옥주현 본인 역시 추울 수 밖에 없는 부분이다. 그런 부분을 감수하고서도 최적의 환경을 만들기 위해 껐던 부분”이라며 “결국 그 성과는 관객들이 누릴 수 있는 부분이 아니냐, 최고의 공연을 만들어가기 위한 옥주현의 프로페셔널적인 부분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이진호는 “결국 샤워기나 히터 에피소드는 사실에 가깝다는 내용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 다만 그 부분에 대한 해석이 엇갈릴 수 있다. 또한 이 제보자들은 ‘옥주현은 누구보다 뮤지컬을 사랑하고 스태프들을 사랑하는 배우’”라고 전했다.

 

아울러 이진호는 “제보자는 ‘함께 즐겁게 일을 하는 수많은 사람들이 전부 마치 그녀에게 갑질을 당하고 있는 바보 같은 약자가 되는 것 같아 너무 안타깝다”라는 뜻을 전하기도 했다”며 “분명하게 말씀드릴 수 있는 건 옥주현은 정말 실력을 갖춘 스태프에 대해서는 존중과 경의를 표하고, 다만 프로답지 못한 이들이 있을 경우에는 부득이 본인이 직접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진호는 제보자의 말을 빌려 “누군가에게는 갑질로 보일 수 있다. 하지만 그 내용 하나하나 따져보면 결국은 주연 배우로서의 책임감”이라며 “최상의 작품을 만들어내기 위해 세심하게 노력하는 부분이라고 강조했다”고 말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