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통령실 “해경 간부 사의 일괄 반려… 뜻은 존중하지만 감사 진행 중”

입력 : 2022-06-24 17:58:47 수정 : 2022-06-24 19:15: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봉훈 청장과 치안감 이상 해양경찰청 간부들이 ‘서해 피격 해양수산부 공무원’과 관련해 종합적인 책임을 통감하면서 사의를 표명한 24일 오후 해경 관계자들이 인천 연수구 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인천=뉴시스

 

대통령실이 해양경찰청장을 포함한 치안감이상 해경 간부 9명이 일괄 사의를 표명한 것을 반려하기로 했다.

 

24일 대통령실은 기자단 공지를 통해 “서해 피격 공무원 수사와 관련해 유가족과 국민께 오해를 드린 데 대해 해경 지휘부가 책임을 통감하고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운을 띄웠다. 이어 “그 순수한 뜻은 존중하지만 현재 감사원 감사 등 진상규명 작업이 진행 중인 만큼 일괄 사의는 반려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해경은 ‘북한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한 입장을 2년만에 번복한 것에 대해 종합적인 책임을 지고 해경청장을 포함한 치안감 이상 해경 간부 8명이 이날 사퇴의사를 표명했다.

 

현재 감사원은 해경 및 국방부 등을 대상으로 한 감사를 진행 중이다.

 

최근 해경은 지난 2020년 9월 발생한 해당 사건에 대한 입장을 번복했다. 당시 해경은 고(故) 이대준 씨가 도박 빚 등을 근거로 월북 시도중 표류했다고 발표했는 데 지난 16일 해경은 이를 뒤집었다.

 

지난 16일 박상춘 인천해경서장은 “국방부 발표 등을 근거로 피격 공무원의 월북 등 여러 가능성을 열어 두고 현장조사 등을 진행했으나, 월북 의도를 인정할 만한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