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친문’ 홍영표 “같은 생각 가진 소수의 큰소리에만 기울이면 지평 넓힐 수 없다”

입력 : 2022-06-24 17:07:50 수정 : 2022-06-24 19:48: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홍영표, 1박2일 워크숍 놓고 “허심탄회한 자리였다” 돌아보기도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향해선 “무지하고 무책임” 비판
민주당에는 “단결·통합으로 다시 태어나고, 귀 열고 품 넓혀야” 주문도
“헌신·희생 각오” 다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왼쪽), 이재명 의원이 24일 오전 충남 예산군의 한 리조트에서 열린 ‘새롭게 도약하는 민주당의 진로 모색을 위한 국회의원 워크숍’을 마친 뒤 얼굴을 맞대고 대화를 나누고 있다. 예산=연합뉴스

 

충남 예산의 한 리조트에서 1박2일 동안 진행된 더불어민주당 워크숍에 참석한 홍영표 의원은 24일 “단결과 통합, 공감과 경청을 통해 민주당도 우리도 다시 태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표적인 친문(친문재인)계로 꼽히는 홍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저 역시 절박한 마음으로 헌신과 희생을 각오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것이 어떤 형태이든 사랑하는 우리 당을 위한 일이라면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당의 미래에 대한 의원들의 진지한 토론이 이뤄졌다”며 “대선과 지선 전에 이런 고민과 토론이 있었으면 좋았겠다는 아쉬움이 들 정도로 허심탄회한 자리였다”고 워크숍을 돌아봤다.

 

그리고는 “세계적 경제 위기가 매섭게 다가왔는데도 대통령과 정부 여당은 사사건건 전 정부를 탓하며 이념 공세와 권력 과시에 여념이 없다”면서 “경찰 인사 번복과 같은 초유의 사태 앞에서도 대통령과 여당은 무지하고 무책임하다”고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을 비판했다.

 

계속해서 “대체 어떻게 국가를 이끌어가야 하는지 국민을 어떻게 보호할 것인지 전혀 모르는 것만 같아 걱정이 크다”며 “우리 민주당의 역할이 그래서 더욱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더불어 “지난 패배를 신속히 딛고 일어나 힘을 모아야 한다”며 “당당하게 지혜롭게, 정부 여당에 대응해야 국민의 삶을 지킬 수 있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를 위해 민주당이 귀를 열고 품을 넓혀야 한다면서, 다양한 국민의 삶을 이해하고 작은 목소리도 고르게 들어야 한다고 길을 제시했다.

 

또 “민주당을 열성적으로 지지하는 분들은 물론, 우리를 지지하지 않더라도 국가의 미래를 걱정하는 여러분들 말씀도 받들어야 한다”며 “같은 생각을 가진 소수의 생각과 큰 소리에만 기울이면 우리의 지평을 넓힐 수 없다”고 덧붙였다.

 

나아가 민주당의 혁신은 한 사람의 의지와 힘만으로 되는 게 아니라면서, 재선의원 성명과 워크숍에서 나온 의견들을 바탕으로 많은 이들과 상의해나가겠다고 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