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친분 캐스팅 논란에 ‘엘리자벳’ 제작사 “옥주현 전혀 관여 안 해”

입력 : 2022-06-24 17:44:31 수정 : 2022-06-24 17:44: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EMK뮤지컬컴퍼니 "원작사도 현재 상황 우려…논란 확산되지 않길"
옥주현. 뉴시스 자료사진

뮤지컬계에서 이른바 '친분 캐스팅' 논란이 일파만파로 퍼지면서 뮤지컬 '엘리자벳' 제작사가 재차 입장을 내고 옥주현이 캐스팅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엘리자벳' 제작사 EMK뮤지컬컴퍼니(이하 EMK)는 24일 "캐스팅 관련 의혹에 대해 옥주현 배우의 어떠한 관여도 없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음에도 논란이 계속되는 현재 상황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EMK는 "라이선스 뮤지컬의 특성상 원작자 승인 없이는 출연진 캐스팅이 불가하다"며 "'엘리자벳'의 배우 캐스팅 과정 역시 원작자의 계약 내용을 준수해 공정하게 진행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원작사 또한 현 상황과 관련해 많은 우려를 표하고 있다"며 "'엘리자벳'과 관련된 논란이 더 이상 확산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EMK는 앞서 15일에도 공식 입장을 내고 새 배우들은 강도 높은 오디션을 거쳐 선발됐으며 원작사인 VBW의 최종 승인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제작사가 관련 입장을 잇따라 낸 것은 '엘리자벳'의 주연 캐스팅을 둘러싼 논란이 배우 간의 고소전과 1세대 뮤지컬 배우들의 성명서 발표 등으로 확산했기 때문이다.

'친분 캐스팅' 논란은 '엘리자벳' 10주년 공연 주연에 옥주현·이지혜가 더블 캐스팅되고, 지난 시즌에 참여했던 김소현이 배제된 것을 계기로 불거졌다. 이지혜는 옥주현과 같은 소속사에 있었으며 친분이 있는 사이로 알려졌다.

뒤이어 뮤지컬 배우 김호영이 자신의 SNS에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글을 올렸고, '친분 캐스팅' 논란이 가열되자 옥주현은 21일 명예훼손 혐의로 김호영을 고소했다.

이에 뮤지컬 1세대 배우로 꼽히는 박칼린·최정원·남경주는 이례적으로 공동 성명을 내고 "배우는 연기라는 본연의 업무에 집중해야 할 뿐 캐스팅 등 제작사 고유 권한을 침범하면 안 된다"며 "동료 배우를 사랑하고 존중해야 하며, 좋은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성명서는 배우 이름을 명시하지는 않았지만 동료 배우를 고소한 옥주현에 대한 비판으로도 여겨졌다.

이후 배우 김소현을 비롯해 차지연·정성화·신영숙·전수경 등 유명 뮤지컬 배우들이 성명에 동참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