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정원, 61년 전 원훈 '음지에서 일하고 양지를 지향' 복원

입력 : 2022-06-24 16:25:05 수정 : 2022-06-24 17:06: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5월 27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김규현 국가정보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 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국가정보원이 1년 만에 원훈을 교체해 61년 전 초대 원훈인 '우리는 음지에서 일하고 양지를 지향한다'를 복원했다.

국정원은 24일 보도자료를 내고 "그동안 전·현직 직원들 사이에서 '신영복체' 논란이 제기됐던 원훈을 '우리는 음지에서 일하고 양지를 지향한다'로 복원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2021년 6월 변경된 이전 원훈석 서체가 정보기관의 정체성을 훼손한다는 지적에 따라 최근 직원 설문조사를 한 결과, 첫 원훈을 다시 사용하자는 의견이 절대다수였던 점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복원된 원훈은 국정원의 전신인 중앙정보부가 1961년 창설됐을 당시 초대 중앙정보부장인 김종필 전 총리가 지은 것으로 이후 37년간 사용됐다. 최장기간 사용된 만큼 역대 원훈 중 대중에게 가장 친숙한 문구이기도 하다.

국정원은 새 원훈석을 제작하는 대신 국정원이 국가기록물로서 보관해온 해당 옛 원훈석을 다시 꺼냈다.

이로써 길이 4m, 높이 1.7m, 두께 0.38m의 화강석 재질인 첫 원훈석은 1999년 교체된 뒤 23년 만에 제자리로 돌아왔다.

김 원장은 직원들에게 "첫 원훈을 다시 쓰는 것은 과거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라 초심으로 돌아가 국가와 국민을 위해 묵묵히 헌신하는 정보기관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자는 의미"라며 "모두 이 원훈을 마음에 새겨 앞으로도 한 치의 흐트러짐 없이 업무에 매진하자"고 당부했다고 국정원은 전했다.

복원 행사에는 김규현 원장을 비롯해 국정원 전직 지원들 모임인 양지회의 이한중 회장, 직원 대표들이 참석했다.

지난해 6월 박지원 전 국정원장 재임 당시 국정원은 창설 60주년을 맞아 '국가와 국민을 위한 한없는 충성과 헌신'으로 원훈을 바꿨다.

당시 원훈석은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20년간 복역한 고(故) 신영복 성공회대 교수의 손글씨를 본뜬 '신영복체'로 쓰였다는 점에서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안팎에서 제기돼 왔다.

국정원은 "미국 중앙정보국(CIA), 영국 해외정보국(MI6) 등 해외 정보기관들은 역사의 과오와 상관없이 첫 모토를 계속 사용해온 경우가 많다"며 "반면 국정원은 창설 이후 네 차례나 원훈을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국정원은 전날 1급 보직국장 전원을 대기 발령하며 업무에서 배제하고, 국장 아래 직급인 단장을 '국장 직무대리' 형태로 보임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정원은 윤석열 정부의 초대 국정원장인 김규현 원장 체제가 들어선 후 인사를 포함한 전반적인 원 운영 기조에 대폭 변화를 주는 분위기다. 하위직까지 연쇄적인 '인사 태풍'이 일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