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민의힘 "헌재소장 공관에 막힌 靑 등산로 개방해야"

입력 : 2022-06-24 15:25:53 수정 : 2022-06-24 15:25: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은 24일 청와대 개방 이후 열린 등산로가 헌법재판소장 공관 측 요청으로 폐쇄된 것을 두고 재개방을 촉구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현안점검회의에서 "지난 주말에 헌재소장 공관 쪽으로 해서 한번 걸어봤는데 정말 막혀있더라"며 "그쪽으로 낮에 사람들 통행한다고 해서 무슨 소음피해가 클 것 같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그런 식의 논리라면 그 북촌에 관광객들이 골목골목 얼마나 많이 다니고 있겠나. 골목을 다 폐쇄해야 되는 것"이라며 "헌재 측에서는 소장을 과잉 예우하지 말고 오늘 당장 이번 주말부터 그 폐쇄했던 도로를 개방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용호 의원도 "헌재 측은 헌재소장의 사생활 보호, 소음 등의 이유로 폐쇄를 요구했는데 이 역시 존중받아야 하지만 국민의 건강과 행복추구권도 매우 중요하다"며 "청와대 개방 이후 이 장소가 개방되지 않은 게 '옥의 티'라는 지적도 나오다"고 했다.

이 의원은 "헌재 측의 이같은 자세는 권위주의적이며, 어떻게 보면 위헌적인 태도"라며 "국민들의 행복추구권, 쾌적, 건강 등을 생각해 폐쇄된 도로를 개방할 것을 요청한다"고 거듭 밝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