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상민 행안장관, 경찰 인사 논란에 "관련자들 조사해봐야"

입력 : 2022-06-24 11:21:55 수정 : 2022-06-24 11:21: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청장과 통화할 것"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연합뉴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24일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과 관련해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연합뉴스로부터 '치안감 인사 관련 조사 계획이 있느냐'라는 질문을 받고 "상당 부분은 (사실 확인이) 돼 있고, 조금 더 추가로 확인할 부분은 있다"고 답했다.

그는 행안부에서 관련 사안을 조사할지에 대해서는 "어디서 조사할지는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인사안을 전달한 치안정책관을 포함해) 관련자들은 다 (조사)해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지난 22일에는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경찰 치안감 인사 발표 2시간여 만에 7명의 보직이 바뀐 데 대해 "경찰청이 희한하게 대통령 결재 나기 전에 자체적으로 먼저 공지하더라. 그래서 이 사달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날 그는 지난달 치안정감 인사 때도 '최종안'이 발표 하루 전날 바뀌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그런 일 없는 것으로 안다. 안 바뀌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김창룡 경찰청장을 만날 계획이 있는지를 묻자 "왜 없겠나. 수시로 소통해야 한다"면서 "지금도 (민방공) 훈련 끝나면 통화해볼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세종청사에서 행안부 민방공 대피훈련에 참석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