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北 피살 공무원’ 유족, 국회 찾아 “文 6시간 행적 밝혀라” 요구

입력 : 2022-06-24 10:29:30 수정 : 2022-06-24 11:34: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족 측 이래진씨 “수많은 외침덕에 진실의 문 열리고 있어”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 “살해당한 공무원 월북으로 매도”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의 유족인 이래진(오른쪽)씨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권성동 원내대표(가운데) 등 국민의힘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와 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

 

‘북한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의 유족이 국회를 찾아 당시 문재인 전 대통령의 행적을 공개하라며 압박에 나섰다.

 

해당 공무원이었던 고(故) 이대준씨의 형 이래진씨는 24일 오전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유족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수많은 외침과 노력 덕에 조금씩 진실의 문이 열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씨는 “지난 정부의 만행과 속속 드러나는 끔찍한 일들을 앞으로 국민께서 어떻게 바라보고 생각할지 자못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이씨는 “저는 골든타임 6시간 그리고 대통령의 시간을 밝히기 위해 정보공개 청구를 했지만 대통령께서 스스로 국민과 싸우지 않겠다고 약속하셨었는데 보기좋게 대통령기록물(공개)를 어제 완전 거부 (의사)를 밝혔다”며 “힘없고 부족한 한 사람의 국민이지만 대한민국의 안전과 국민을 위해서 한발 나아가겠다”고 다짐했다.

 

이씨 법률대리인 김기윤 변호사는 “지난주 목요일까지는 월북이 아니라는 데 방점을 둬서 외쳤지만 이제는 두 가지 방향으로 간다”며 “문재인 전 대통령이 (사건을) 보고 받고 나서 (이대준 씨가) 죽을 때까지 6시간 동안 무엇을 했는지, 대한민국 정부와 문재인 전 대통령께서 무엇을 했는지가 첫 번째”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주 목요일 (정부는) 월북 증거가 없다고 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경은, 국방부는 (당시) 왜 월북이라고 발표했는지, 즉 월북 조작에 방점을 두고 저희는 계속 외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 역시 해당 사건에 대해 “대한민국 공무원이 공무 수행 중에 북한에 의해 살해당한 것도 모자라, ‘월북’으로 매도당했다”면서 “누구의 지시로 어떤 경위를 거쳐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유족은 물론 온 국민이 알아야 한다”며 대여 압박을 가했다.

 

권 원내대표는 “늦게나마 국방부와 해경 역시 기존 월북 판단에 대한 명확한 근거가 없었음을 고백하고 유가족에게 공식 사과했다. 국가안보실은 유족들이 제기한 정보공개청구 소송의 항소를 취하했다”면서 “하지만 여전히 진실은 봉인돼 있다”며 대통령기록물 공개를 재차 요구했다.

 

앞서 해경은 지난 16일 해당 사건 관련 지난 2020년 9월 고 이대준씨가 월북했다고 단정할 근거를 발견하지 못했다는 입장을 냈다. 이는 당시 이씨가 도박 빚 등을 근거로 자진 월북했다고 밝힌 바 있는데 정권이 바뀌자 스스로 뒤집은 것이여서 그 배경에 관심이 간다.

 

당시 박상춘 인천해경서장은 “국방부 발표 등을 근거로 피격 공무원의 월북 등 여러 가능성을 열어 두고 현장조사 등을 진행했으나, 월북 의도를 인정할 만한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