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내달 11일부터 격리자 생활비 축소…입원환자 치료비는 현행 유지

입력 : 2022-06-24 10:03:11 수정 : 2022-06-24 10:03: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상민 장관 “기준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만 지원”
“방역물품 대량 폐기될 경우 환경오염·자원낭비 우려”
이상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이 2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안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세종=뉴스1

 

코로나19 격리자의 생활비가 다음달 11일부터 축소될 전망이다.

 

24일 오전 이상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2차장 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아울러 재택치료자에 대한 지원도 단계적으로 축소된다. 다만 상대적으로 본인 부담이 큰 입원환자에 대한 치료비는 현행대로 유지된다.

 

이 장관은 “소득과 관계없이 지급되던 격리자의 생활지원비는 기준중위소득의 100% 이하인 가구만 지원하고, 전체 중소기업 근로자에게 지급하던 유급휴가비도 종사자 수 30인 미만인 기업(전체의 75.3%) 근로자에게만 지급하는 것으로 조정했다”고 했다.

 

이어 “본인부담금이 의원급 기준 1만3000원으로 적은 재택치료자는 정부 지원을 단계적으로 축소해 나가겠다”면서 “다만 상대적으로 본인 부담이 큰 입원환자 치료비는 현행과 같이 계속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 장관은 거리두기 해제로 인해 투명가림막, 손소독제 등 방역물품들이 대량으로 폐기될 것에 대한 방안 마련도 주문했다.

 

이 장관은 “거리두기 전면 해제 등 일상회복이 가속화되면서 투명 가림막·손소독제와 같은 방역물품들이 대량으로 폐기·배출될 경우 환경오염이나 자원 낭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방역물품 보관을 원칙으로 하되, 불가피하게 폐기해야 할 경우를 품목별로 폐기물을 관리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22일 국내에서 처음으로 원숭이두창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감염병 위기경보 ‘주의’ 단계가 발령됐다”면서 “정부는 중앙방역대책본부를 중심으로 환자 격리·치료에 만전을 기하고 신속하고 철저한 역학조사를 통해 추가 확산 차단에도 총력을 기울이겠다. 방역 진행 상황과 백신·치료제 확보 등 관련 정보는 국민께 신속하고 투명하게 공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전반적인 방역 상황이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아직 긴장의 끈을 놓아서는 안 될 것”이라며 “최근 주간 확진자 수의 감소 폭이 둔화하고 있고 감염재생산지수도 소폭 상승한 만큼 국민들은 실내 마스크 착용과 주기적 환기 등 개인 방역수칙을 보다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