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솔라, 옥주현과 같은 무대·같은 역할…“‘일단 거른다’는 댓글에 마음 아파”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6-24 09:52:34 수정 : 2022-06-24 09:52: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튜브 캡처

 

뮤지컬 배우 옥주현과 같은 뮤지컬, 같은 역할을 맡게 된 가수 솔라(사진)가 공연이 끝난 후 전한 네티즌들의 반응에 상처를 받았다고 전했다.

 

23일 공개된 웹예능 ‘용진건강원’에서는 뮤지컬 ‘마타하리’에서 마타하리 역을 맡은 솔라가 고민을 전했다.

 

솔라는 “연습 기간에 회사에서 제게 계속 신신당부를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뮤지컬 마니아층이 자주 가는 커뮤니티는 공연 시작되면 절대 보지 말라고 하더라”며 “첫 공연 끝나자마자 봤다. 못 참겠더라”고 언급했다. 

 

유튜브 캡처

 

이어 “안 보면 너무 궁금해서 미쳐버릴 것 같았다. 처음이니까 반응이 궁금했다”면서 가장 신경 쓰인 악플이 무엇이냐는 물음에 “아무래도 옥주현 언니랑 같이하다 보니까. 아무것도 안 보고 ‘솔라는 일단 거른다’ 식의 댓글들이 마음 아프더라”고 전했다.

 

이에 이용진은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해야 한다. 처음이니까 냉정한 관객의 반응을 사기 위한 방법이다. 계속 (뮤지컬을) 하면서 그런 글들을 줄여 가는 게 중요하다”면서 “솔라가 정신적으로 건강해지고 앞으로 더 여러 작품을 할 거면 (댓글을) 안 보는 게 낫다고 생각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그러자 솔라는 “댓글은 이번 작품까지 보고 다음에 뭔가를 하더라도 자제해보려고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