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87% “유해성 줄이기 위한 단계적 규제 필요”

입력 : 2022-06-24 09:20:18 수정 : 2022-06-24 09:20: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흡연 등 유해 행위 관련 문제를 성공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견해를 고려하면서도 과학적인 접근법이 필요하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글로벌 전문 여론조사기관인 '포바도(Povaddo)'가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의 의뢰로 전 세계 22개국의 21세 이상 성인 총 4만4,62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 결과에 따르면, 사람들이 이분법적인 정책 결정 과정에 불만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계 성인 10명 중 8명 이상은 주요 글로벌 이슈에 대한 최선의 해결책을 극단적인 방안이 아닌 절충안에서 찾을 수 있다고 응답했다.

 

전체 설문 응답자의 90%는 ‘정책결정권자는 우리 사회가 직면한 문제의 해결책을 찾기 위해 모든 관점을 균형 있게 고려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특히, 흡연 문제에 있어서는 모든 관점을 고려한 해결책이 더욱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 중 77%가 ‘관련 정책에 의해 직접적으로 영향을 받는 흡연자들의 견해가 흡연 문제 해결책을 수립하는 과정에 배제되었다고 느끼며 흡연자와 비흡연자 사이의 균형을 잡아줄 규제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한국인 흡연자 응답자는 그보다 많은86%가 균형 있는 규제의 필요성에 대해 동감했다. 

또한, 사회와 공중보건에 영향을 미치는 결정이 과학적 사실에 기반해야 한다는 점에 대해서도 한국인 응답자의 87%가 동의했다.

 

특히, 흡연을 지속하고자 하는 성인 흡연자들을 위한 점진적인 위해 저감 방안에 대한 필요성은 한국에서 뚜렷하게 확인됐다. 한국인 응답자의 87%는 ‘흡연 및 음주와 같은 유해한 행동이 완전히 사라지기를 바라는 것은 현실적이지 않으며, 이러한 행동의 유해성을 줄이기 위한 단계적 규제를 시행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한국인 응답자의 76%는 ‘시행이 어려운 전면적인 정책보다는 실행에 옮기기 쉬운 점진적인 정책을 추구하는 편이 낫다’고 답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