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 요청에 민주 “‘부적격’ 박순애·김승희 지명 철회해야”

입력 : 2022-06-23 21:07:30 수정 : 2022-06-23 21:07: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 대통령, 국회 원 구성 공전하면 내달 초 교육부·복지부 장관·합동참모본부장 임명 강행할듯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3일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왼쪽 사진)·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오른쪽 사진)·김승겸 합동참모본부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를 국회에 일괄 요청했다.

 

당장 더불어민주당은 박순애·김승희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를 촉구하며 맞섰다.

 

대변인실은 이날 언론 공지에서 “윤 대통령이 오늘 오후 세후보자에 대한 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했다”며 “송부 기한은 오는 29일로, 오늘부터 7일간”이라고 밝혔다.

 

이수진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은 ‘부적격 후보자’ 재송부 요청이 아니라 지명 철회를 해야 한다”며 “윤 대통령이 ‘인사청문 보고서 재송부하지 않고 국회 기다리겠다’고 약속한 지 고작 3일만”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 공백을 틈타 인사청문회 없이 부적격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것”이라며 “박 후보자와 김승희 후보자는 이미 제기된 의혹들만으로도 부적격 후보임이 판명 났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부적격 후보자를 인사청문회도 없이 임명하겠다는 것은 국민 우롱이자, 기만”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21일 취재진에게 “조금 있다가 나토 가기 전에 (재송부 요청을) 하고, (답변 시한을) 넉넉히 해 보내기로 했다”면서도 “합참의장은 조금 오래 기다리기는 어려운 면이 있다”고 말했었다. 

 

윤 대통령은 이들 세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한 해외 방문 일정을 마치고 난 뒤 내달 초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그때까지 여야가 원 구성을 마치지 못한 채 공전한다면 앞서 김창기 국세청장에 이어 인사청문회 없이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도 전망된다. 다만 개인 신상이나 도덕성 관련 논란이 다수 제기된 박·김승희 후보자에 대해선 임명을 더 보류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